상단여백
HOME 테마 교육&문화
[조용섭의 지리산이야기<16>엄천강을 노래하다] 거대 바위에 남은 세월의 흔적
   
▲ 강의 건너편에서 바라본 와룡대(臥龍臺). 안내판에는 ‘용이 서린 곳이라‘하여 이름 지어졌다고 하나, 조선말 강용하(姜龍夏)라는 선비가 쓴 글에 의하면 제갈공명을 기리는 뜻에서 연유되었다고 한다. 거대한 암반에는 와룡대와 계원 8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용이 서린 듯한 신령스런 상류
수심 낮고 물 흐름이 느린 하류는
평화로운 풍경 있는 ‘사람의 강’


자지러지는 매미소리가 폭염으로 달구어진 대기를 가득 메우고 있다. 귓전을 파고드는 이 소리가 이명처럼 반복되던 7월 하순의 날, 지리산 북부 산자락에 걸쳐있는 ‘천왕봉로(60번 지방도)’를 따라 함양군의 ‘엄천강’을 찾았다. 뱀사골, 백무동, 칠선계곡 등 맑고 아름다운 지리산의 물길이 모여 흐르는 강이다.

물길의 흐름에 별다른 변화가 없는데도 ‘용유담’에 이르러 강의 이름이 ‘임천’에서 ‘엄천’으로 바뀌는 것은, 옛적 이 부근에 ‘엄천사’라는 큰 절이 있어 그렇게 불리게 되었을 거라는 이야기를 이 지면을 통해서 한 바 있다.(2017. 8.29 용유담 이야기)

그런데 지리산 이야기에 뜬금없이 ‘물길’ 이야기가 자주 나오는 것은, 자연을 사람의 몸으로 보았을 때, ‘산줄기와 산자락은 뼈와 근육이고, 물줄기는 핏줄과 같아 한 몸을 이룬다’는 옛사람의 가르침을 따르는 것이니, 이 점 독자여러분의 이해를 바란다.

얼마 전, 130년 전 엄천강의 풍경을 노래한 ‘화산십이곡(華山十二曲)’이라는 옛글이 발견되고, 번역과 답사까지 이루어졌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다. 조선 말엽 강용하(姜龍夏), 정환주(鄭煥周)라는 선비들이 주희(朱熹, 朱子)가 지은 산북기행(山北紀行)의 운(韻)을 그대로 사용하여 엄천강 12곳의 풍경을 오언율시로 읊은 것이라 한다.

화산(華山)은 함양군 휴천면에 있는 법화산(法華山)을 일컫는다. 동부 지리산의 북쪽에서 지리산 산줄기를 마주보며 서있다. 엄천강은 이 법화산과 지리산 산자락 사이로 흐른다. 엄천강은 대부분 지리산의 물길이 모여 흐르지만, 옛사람들은 이 강의 진산(鎭山)을 법화산으로 보았으며, 그래서 ‘화산십이곡’으로 일컫는다고 글머리에 밝히고 있다.

12곡은 엄천강이 시작되는 ‘용유담’이 1곡이고, 강을 따라 흐르며 2곡 수잠탄, 3곡 병담, 4곡 와룡대, 5곡 양화대, 6곡 오서, 7곡 한남진, 8곡 독립정, 9곡 사량포, 10곡 칠리탄, 11곡 우계도, 12곡 함허정으로 이어진다. 시작과 끝의 거리는 약 10여Km에 이른다.

함양군 휴천면 문정마을 앞, 엄천강을 가로지르는 다리 ‘송문교’에 서면, 바로 오른쪽으로 거대한 암반과 소나무가 어우러진 와룡대(臥龍臺)가 보인다. 안내판이 서있는 곳으로 들어가면 끊어진 옛 다리를 통해 다가갈 수 있다. 안내판에는 ‘용이 서린 듯’해서 이름 지어졌다고 설명하고 있으나, 이곳에서 계(契)를 조직하고 글을 남긴 강용하 선생의 글에 의하면, 뜻밖에 ‘삼국지’의 영웅 제갈공명을 기리며 지은 이름이라고 역자는 밝히고 있다.

와룡대 북쪽 바위 면에는 ‘와룡대’와 계원 8명의 각자(刻字)가 선명하고, 암반 중앙 위에는 1985년 그 후손 중의 한 명이 세웠다는 비석이 서있다. 이곳에서 용유담은 약 4Km 거리에 있다.

오래전 와룡대에서 강변의 자갈과 바위지대를 걸어 용유담에 이르는 트레킹을 시도했던 적이 있다. 하지만 1Km도 채 못가서 깊은 물길을 만나 걸음을 잇지 못하고, 오른쪽 언덕으로 탈출해야만 했었다. 송문교로 되돌아와 다리를 건너 오른쪽 도로로 향했다. 지리산둘레길(4구간 금계마을~동강마을)과 함께 하는 길이다.

도로를 따라 약 1Km 정도 걸으면, 강으로 내려서는 길이 나온다. 강으로 다가가니 거대한 바위들에 남겨진 세월의 흔적이 경외롭고, 짙푸른 소와 우레 같은 소리를 내는 여울이 반복되며 엄천강의 얼굴을 잘 드러내고 있다.

저녁 무렵, 강의 하류를 향해 차를 달려 엄천교에 섰다. 엄천강을 가로지르며 남호리와 동강마을을 잇는 다리이다. 9곡 ‘사량포’가 동강마을 쪽 강안 어딘가 있었다고 한다. 강의 상류가 용이 서린 신령스런 곳이라면 이곳은 사람의 강이다. 수심이 낮고 물의 흐름이 비교적 느린 강에는 저무는 햇살에 다슬기를 잡는 사람들로 뜻밖의 평화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언젠가 엄천강의 노래를 잇는 길이 온전히 이어지길 기대하며, 화산십이곡의 번역과 답사자료를 제공해 주신 ‘이재구’님께 깊이 감사드린다. 

/‘지리산권 마실’ 대표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테마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2018 국정감사/산림청] “산림사업 설계·시공분리 이유 뭔가” 산림기술진흥법 시행령 도마위태양광발전소 급증에 산지 훼손2...
    [2018 국정감사/농촌진흥청·농기평·실용화재단] “농진청 R&D, 연구 위한 연구 그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지난 12일 농촌진흥청 본...
    농협 쌀 판매수익, 농가 환원의지 있나 수매 후 판매가격 크게 올라RPC 매매차익 783억 전망“...
    하필 국산 콩 수확기에…두부가격 자극 보도 ‘분통’ 한국소비자원 조사결과 발표‘국산콩 두부, 수입산의 2.8배...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장수신농영농조합법인 ...
    [2018 국정감사/농협중앙회] “조합 출하량 50% 이상 책임판매 한다더니···목표치 절반 수준 그쳐” 16일 국회에서 열린 농협중앙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20...
    햇고구마 출하 본격화···특품 중심 시세 양호할 듯 10kg 2만원 중후반대 형성작황 악화로 단수 20% 감소...
    [수출농업을 이끄는 젊은 농식품기업] 농업회사법인 문경미소㈜ 인테리어·행정 등 전문가 모여차별화된 맛·상품 디자인 선봬...
    박금석 국제종합기계 전남지점장 “광주서 나주로 이전···현장과 더 가까이” “이제는 서비스가 곧 경쟁력”농민 물론 대리점과 소통 강화...
    “이앙 때 한 번 사용···노동력 절감” 팜한농 ‘한번에측조’ 호응 벼 수확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팜한농이 개발한 용출제어형 완...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