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떼인 돈만 3억6000만원”···시장도매인 문제 수면위로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김경욱 기자]
 

경북 안동 사과농가 강형윤 씨

강서시장 A농산 도매인과 거래
2018년 추석 이후 대금 못 받아
“전형적인 불법전대 사례” 지적



경북 안동의 한 사과 농가가 강서시장(강서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시장도매인으로부터 출하대금 3억6000만여 원을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엔 주변 농가들로부터 위탁 받아 판매한 사과 대금도 포함돼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 유통가에선 그동안 우려해 온 시장도매인제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경북 안동에서 사과 농사를 짓는 강형윤(45) 씨는 2017년 8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총 13억6000만여 원의 사과를 강서시장 시장도매인인 A농산에 공급했다. 그러나 강 씨에 따르면 사과를 공급할 때 마다 전체 대금의 일부만을 받았고, 2018년 10월 추석 대목장에 출하한 것을 마지막으로 출하대금 미지급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출하대금으로 받은 금액은 총 10억여 원으로, 피해금액은 3억6000만여 원이다.

강 씨는 A농산 직원 이 모씨가 “납품업체로부터 대금을 결제 받으려면 시간이 걸리니 출하대금을 정산하려면 시간이 좀 걸린다고 했다”며 “그런 줄만 알고 출하대금 중 일부만을 받고 있었는데 2018년 추석 대목 거래 이후 출하 미지급금을 받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더욱이 강 씨는 고향에 내려와 사과 농사를 시작하며 주변 농가들로부터 사과를 위탁받아 판매해 왔는데, 출하대금을 다 받지 못해 피해가 주변 농가들에게까지 미쳤다. 현재 강 씨는 A농산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문제는 따로 있다. 강 씨가 보낸 물건 일부만 A농산으로 거래되고, 나머지는 이 씨가 농안법 상 불법거래를 한 것이다. A농산 대표 정 모씨는 “(이 모씨가) 영업할 곳이 마땅치 않다고 해 가게 뒤쪽에서 장사를 하라고 한 것”이라며 “강형윤 씨와 (이 모씨가) 둘이 거래한 것을 밤에 계속 지키고 있을 수도 없고, 난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또 “처음에 강 씨가 대금정산 문제를 얘기해와 2018년 2월에 정산 문제를 다 해결해 줬고, 앞으로 문제가 있으면 내게 얘기하라고까지 했다”며 이번 문제가 불거진 것에 대해 항변했다.

이에 대해 강 씨는 “이 모씨가 내려와 사장님(정 모씨)이 알면 자기가 곤란하니 조금만 참아 달라며 부탁해 정산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 전문가들은 이 같은 사례가 농안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불법전대(재임대)로 인한 피해라고 지적한다. 실제 A농산은 불법전대를 이유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로부터 행정처분을 받은 바 있다. 강씨는 A농산과 거래하는 줄로만 알았는데, 사실상 A농산에서 영업을 하던 이 모씨와 거래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또 그동안 우려해 왔던 시장도매인제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는 지적. 한 유통 전문가는 “경매제와 달리 개인 간 거래되는 시장도매인제는 아무리 대금정산조직을 설립해 안전장치를 마련한다 해도 구멍이 존재할 수밖에 없고 출하자를 보호하기 힘들다”며 “쌍방 간 거래를 자진신고에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인데, 뒤로 거래하는 것을 신고만하지 않으면 서류상으론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강서시장 시장도매인과 출하주 간 대금결제를 담당하는 한국시장도매인정산조합 관계자는 A농산 출하대금 미수 건에 대해 알고 있는지를 묻자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서용석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부총장은 “사실상 시장도매인이 불법전대를 통해 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것이다. 3억6000만원이란 돈은 농가 개인이 감당할 수 있는 금액이 아니다”며 “더 큰 문제는 이 같은 사례가 더 있을 수 있고, 유사 사례 위험성이 상존한 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이런 문제를 알고 있었음에도 시장도매인제를 홍보하며 가락시장에 확대 도입하려고 한 것은 문제”라고 덧붙였다.

김관태 김경욱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분기탱천 2020-03-23 17:46:42

    최순실, 정유라가 대성통곡하다 가겠다!!! 불법전대를 시장도매인 대표는 모르고 직원이 임의적으로 했다는 게 말이나 되는 소리냐??? 비겁한 변명은 때려치워라!!! 윤춘장은 강서시장 시장도매인들부터 전수 조사해서 불법 저지른 놈들은 전원 구속 기소하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특별인터뷰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농업의 공익적 역할 증대…미래세대가 찾는 농촌 만들 것”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
    우리농업 희망 일구는 ‘신전원일기’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당찬 포부 밝힌 10대부터농업...
    [창간 40주년 특별대담] “지금 농업 문제는 생산량 부족 아니라 농민들 가난한 것”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ㆍ고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본보 창간 40주년 축하 메시지] “40년 발자취는 농어민이 일군 값진 역사” [한국농어민신문]한국농어민신문 창간 40주년을 축하합니다....
    [21대 국회와 농정과제 전문가 30인에 듣는다] 새 국회 최우선 과제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 증진” ...
    스마트농업기술, 어디까지 왔나 -핵심기술 R&D현황·상용화 앞둔 기술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
    [신전원일기/제3화 마을에 활력 불어넣어–20·30세대] 농사도 짓고 콘텐츠도 생산···농촌의 새 가능성을 열다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긴급점검, 수출통합조직 대응실태] 코로나19 직격탄···농식품 수출 “뭉쳐야 산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
    [신전원일기/제4화 김제농생명마이스터고-10대들의 반란] “뻔한 직업은 싫어”···농업을 통해 꿈 펼치는 청춘들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신전원일기/제1화 그들이 농업 역사다-60·70세대] 농산물 시장개방·가격 파동 꿋꿋이 견뎌낸 현대 농업사 ‘주인공’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그들의 농업 일생은 고난과 역...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