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신북방 수출전략에 거는 기대

[한국농어민신문 이기노 기자]

2019년 농식품 수출이 전년대비 1.5% 증가한 70억3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적인 악재로 인해 국가 전체 수출이 10.3% 감소한 걸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성적표다.

고무적인 대목은 딸기(5450만달러, 14.7%)와 포도(2350만달러, 64.3%), 인삼류(2억1160만달러, 12.6%), 김치(1억500만달러, 7.7%) 등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면서, 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신선부류 수출액이 역대 최초로 13억달러를 돌파했다는 점이다.

그러나 마냥 좋아할 수만은 없다. 일본·중국·미국 등 특정 국가에 대한 지나친 수출의존도는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실제로 지난해 일·중·미 3개국에 대한 수출의존도는 48%로 잠정 집계됐다. 안정적인 수출구조를 만들기 위해 시장다변화 정책을 꾸준히 추진했음에도 2018년 46.7% 대비 오히려 증가한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의 무역제재로 인해 농식품 수출도 일부 타격을 받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결과적으로 일본 수출이 8% 가까이 늘었다”며 “전체 농식품 수출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신남방 등 시장다변화 시장보다 기존 주력시장의 성장세가 더 좋았던 같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시장다변화 정책의 일환으로 ‘신북방 수출전략’을 마련했다. 시장다변화 정책이 ‘신남방’과 ‘신북방’ 두 축을 중심으로 새롭게 추진되는 것이다. 그러나 수출현장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는 ‘기대감’보다는 어려움이 많을 것이란 ‘신중론’이 우세하다. 신남방과 달리 신북방은 해상운송이 거의 불가능한 물류여건 등 장애물이 많기 때문이다.

지난해 5월 농식품부는 ‘신북방 농식품 수출전략 포럼’을 일찌감치 발족하고, 신북방 수출전략을 준비해왔다. 이 과정에서 8월말에 예정돼 있던 ‘신북방 농식품 수출확대 발표회’가 열리지 않았고, 11월 뒤늦게 발표한 신북방 수출전략에도 신규예산이 반영되지 않으면서 ‘신중론’에 불을 지핀 꼴이 됐다. 물론 기존의 수출지원 예산을 잘 활용하면 일부 성과를 낼 수도 있겠지만, 농식품부가 신북방 시장개척에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올해는 신북방에서 가장 큰 시장인 러시아와 우리나라가 수교를 맺은 지 30년이 되는 해다. 준비과정에서 다소 아쉬운 점이 있었지만, 이번 기회를 잘 살려 성과를 올릴 수 있길 바란다.

이기노 기자 국제부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