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현장
[방콕 K-Food Fair를 가다] 태국·인도·미얀마·캄보디아 참가···한국기업 수출실적 ‘820만달러’<상>

[한국농어민신문 이기노 기자]


아세안 한류의 중심지이자,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 국가인 태국에서 ‘2019 방콕 K-Food Fair(케이푸드 페어)’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주최로, 9월 26~29일까지 열린 이번 행사에는 한국 농식품 기업 35개사가 참가, 820만달러의 현장계약 및 거래의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특히 한류 콘서트인 ‘KCON 2019 THAILAND’와 연계한 소비자 체험행사에는 수많은 한류 팬들이 몰리면서 한국 농식품의 위상을 높이는 등 홍보효과를 톡톡히 거뒀다는 호평을 받았다. ‘B2B 수출상담회’와 ‘B2C 소비자 체험행사’로 진행된 ‘2019 방콕 K-Food Fair’를 총 2회에 걸쳐 소개한다.


●수출상담회
 
떡볶이·감로차·샤인머스켓 등
현장계약·MOU 체결 잇따라
한류 콘서트 ‘케이콘’과 연계
팬들 몰리며 홍보효과도 톡톡


태국 방콕 그랜드머큐어포춘호텔(Grand Mercure Fortune Hotel)에서 9월 26~27일까지 양일간 진행된 수출상담회에는 한국의 농식품 수출기업 35개사와 태국을 비롯 인도와 미얀마, 캄보디아 등 인근 국가의 식품 바이어 85개사가 참가해 총 820만달러의 현장계약 및 거래의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미 한국의 즉석떡볶이 프랜차이즈가 진출할 정도로 태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떡볶이의 경우 인도와 미얀마 바이어가 현장계약을 체결하는 등 신남방 국가로의 수출확대 기대감을 높였다. (주)아임디엔엘 임성현 과장은 “최근 한류의 영향으로 동남아 국가에서 떡볶이의 인기가 높은 편인데, 이번 수출상담회에서 많은 바이어들이 우리 영미떡볶이 제품에 관심을 갖는 걸 보고, 새삼 한류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우리 제품의 경우 캡사이신이 아닌 고춧가루로 매운맛을 내고 떡의 식감도 매우 좋은 편이다. 또한 돼지고기 성분이 없는 소스를 개발해 할랄인증도 획득한 만큼, 앞으로 수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감로700의 이헌림 부장도 이번 수출상담회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태국은 두 번째 방문인데, 이번에 초도 물량으로 2만달러 계약을 맺었고, 6개월 내로 3만달러 추가 수출을 하기로 했다”며 “감로차의 경우 설탕의 1000배까지 단맛이 나지만 당도는 전혀 없기 때문에 당뇨와 고혈압, 고지혈증에 좋다. 국내에선 국순당의 백세주와 김치원료 등으로 납품하고 있는데, 태국에서도 건강기능성 원료로 수출확대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샤인머스켓 수출을 타진한 산떼루아영농조합법인 김동근 대표이사는 이번 수출상담회가 태국시장 진출에 발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한국산 샤인머스켓은 현재 베트남과, 싱가폴, 홍콩 등에 진출했지만 태국은 아직 많이 수출되지 않고 있다. 태국은 인구도 많고 향후 성장가능성이 굉장히 큰 국가로, 한국산 샤인머스켓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았다”며 “올해부터 당장 시작하자는 제의를 많이 받았고, 2개 업체와 수출을 진행할 것 같다. 한송이에 13만원에 판매되기도 하는 일본산 샤인머스켓에 비해 한국산의 품질이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해외바이어가 주목한 한국 농식품
과일류·가공식품 관심…“관세 낮아진 딸기 수입 늘릴 것”


수출상담회에서 바이어들은 한국의 과일류와 가공식품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최근 관세가 낮아진 한국산 딸기의 수입확대를 고려하고 있다는 바이어들이 많았다.

태국 현지의 농산물 수입업체인 바차몬의 탄야턴 탐마짜락 팀장은 “한국의 딸기와 배, 감 등은 태국 사람들이 한국에 가면 꼭 사먹는 과일로, 태국 현지에서도 인기가 매우 높다. 최근에는 한국산 딸기의 관세가 5%로 낮아져 앞으로 수입을 대폭 늘릴 예정”이라며 “이번 수출상담회에선 샤인머스켓을 관심 있게 봤는데, 포장도 잘 돼 있고 품질도 좋았다. 하지만 태국에선 일본산 품질이 더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한국 수출업체는 한국산이 일본산보다 더 뛰어나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하고, 따라서 포장 등을 더 고급스럽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얀마 수입바이어로 이번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츠토무 아마치 씨는 “미얀마에서는 한국의 불닭볶음면이 인기를 끌 정도로 매운맛을 선호한다. 그래서 떡볶이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미얀마는 가난한 나라지만, 인구가 늘고 있고 최근에는 해외 투자가 많이 이뤄지고 있다. 현재 떡볶이가 미얀마에 진출하면 경쟁자가 없고, 가격도 높지 않아 소비가 확대될 수 있다. 당장 수출을 늘린다기보다는 투자한다는 생각으로 떡볶이를 대중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태국 현지의 한국 농식품 수입업체 프로타이의 유제호 수입담당 팀장은 “원일식품의 마요네즈 제품을 다음 달부터 수입할 예정이다. 마요네즈는 전세계 사람들이 소비하는 제품인데, 원일식품은 매운맛과 과실맛 등을 첨가한 제품이라 관심을 갖고 수입하게 됐다”며 “태국시장은 동남아 중에서도 트렌드에 정말 민감하고, 수많은 다국적 식품기업이 태국 현지에서 제품을 생산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다. 태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선 특별한 무언가가 있어야 하고, 한국 식품업체들은 그런 고민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태국시장은
지난해 우리 농식품
1억8000만달러 수출
아세안 두 번째로 커


태국은 식품제조 산업이 매우 발달한 국가로, 아세안 지역에서 베트남 다음가는 중요한 수출시장이다. 지난해 우리 농식품 1억8000만달러, 수산식품을 포함하면 약 4억달러가 태국으로 수출됐다. 최근에는 태국 현지에서 매운맛 라면의 선풍적인 인기에 이어, 떡볶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떡볶이 전문 프랜차이즈의 외식업계 진출이 늘어나고 있으며, 제품 선정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태국 편의점에서 즉석 떡볶이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또한 한국산 딸기는 지난해 580만달러가 수출될 정도로 태국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 딸기가 수출되는 12월부터 4월까지 태국의 주요 슈퍼마켓에는 매향, 설향, 금실, 킹스베리 등 다양한 한국 딸기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태국 방콕=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ASF 수습본부, 총리 관장 조직으로 격상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환경부 등 대응 소극적질병 확...
WTO 개도국 지위 민관합동 간담회 ‘파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움직임 논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친환경농업정책 맞물려사용면적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약용작물 관심 많아 귀농 결심…작약 2차 가공품 고민 중” [한국농어민신문 안형준 기자] ...
[국감서 제기된 제도 개선 요구/농업 분야] “재난피해 집계시 농작물도 포함…후계농 선정기준 55세로 올려야” ...
[해수부 종합국감] “방사능 우려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신제품 종자 트렌드는 ‘내병계·기능성’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멧돼지 관리, 세밀한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블라디보스토크 농식품 수출 현장을 가다] “품질 우수하고 입맛에 맞아···라면·맥주·김 등 자주 구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
2019 농식품 수출 우수사례 <7>와룡꿀단호박작목반/전문 컨설팅 받은 고품질 단호박, 일본·홍콩 등서 ‘인정’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