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기술
2분 만에 ‘뚝딱’···즉석떡류 제조기술 개발

[한국농어민신문 이기노 기자]

한식연 금준석 박사 연구팀
"패스트푸드 활용 등 기대"


2분만에 제조 가능한 ‘즉석떡류 제조기술 및 시스템’이 개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 가공공정연구단 금준석 박사 연구팀이 ㈜라이스파이와 협력해 개발한 이 기술은 △원료 쌀에 물 분사 처리해 제조된 반습식 쌀을 제분하여 반습식 쌀가루를 제조하는 제분단계 △반습식 쌀가루를 압출에 의해 호화시켜 전처리 쌀가루를 제조하는 전처리단계 △전처리 쌀가루를 전분분해효소 처리해 효소처리 쌀가루를 제조하는 효소처리단계를 거쳐 2분만에 제조 가능한 쌀가루 제조법이다.

금준석 박사 연구팀은 “떡을 패스트푸드로 활용해 다양한 제품을 개발할 경우, 유명 햄버거 프랜차이즈처럼 주문 후 바로 조리해 제공할 수 있게 되며, 산업적 대량소비로 쌀 소비량 증가와 쌀 가공제품의 선호도 증가, 전통식품인 떡의 세계화 및 수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관련 특허를 출원했으며, 현재 2분제조 즉석떡류의 품질확립을 위한 고품질의 즉석떡류 개발 및 상품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 박동준 원장은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전통음식인 떡을 즉석식품으로 만들면 필요에 따라 즉시 제조 가능하고, 다양한 부재료나 토핑을 사용하여 신선 편리제품 및 현지인 기호도에 맞는 제품의 출시가 가능하다”며 “더불어 판매자의 이익증대 효과와 소비자의 기호도 높은 따뜻하고 안전한 상품의 섭취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