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1인 가구 증가···가공식품 지출 늘었다
   

2017년 식료품비 지출액 조사
가구당 월평균 71만6000원 써


우리나라 가구의 식료품비(신선식품+가공식품+외식) 중 가공식품 지출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구조 및 식생활 변화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식품산업정보분석 전문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도 우리나라 가구당 월평균 식료품비 지출액은 가계지출(331만6000원)의 21.6%인 71만6000원으로 파악됐다. 식료품 지출액 중 외식비의 비중이 가장 높았으나, 가공식품(주류 포함) 지출액의 연평균(2010년~2017년)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식품 분류별 지출비중은 2017년 기준 곡물가공품(19.9%)과 당류 및 과자류(13.4%)가 가장 높았다. 1인 가구 및 혼밥·혼술소비 증가와 간편화·다양화 추구 경향 확대 등으로 인해 연평균(2010년~2017년) 지출액 증가율은 과일가공품(15.5%), 기타식품(11.1%), 주류(9.0%) 순으로 높았다.

지출액 상위 30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빵류·과자류의 지출비중이 가장 높았다.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시장의 확대 등에 힘입어 맥주 및 즉석·동결식품의 지출 비중이 빠르게 증가된 것으로 분석됐다.

가구의 소득 수준, 가구주 연령, 가구원 수 등 가구의 유형별로 가공식품의 지출형태가 다르게 나타났다. 특히 소득 1분위 가구(소득 하위 20%)의 월평균(2017년) 가공식품 지출액은 11만원으로, 소득 5분위 가구(소득 상위 20%) 지출액 27만7000원의 40% 수준으로 조사됐다.

한편 자세한 자료는 ‘KREI 식품산업 정보분석 전문기관’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