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한국의 장맛 뽐낸 ‘월드한식 페스티벌’
   
▲ 최근 서울 강남구 코엑스 K팝 광장에서 열린 ‘2018 월드한식 페스티벌(2018 World Hansik Festival)’에서 유명 셰프인 이원일 씨가 요리시연을 하고 있다.

‘2018 월드한식 페스티벌(2018 World Hansik Festival)’이 지난 4∼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K팝 광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이 개최한 이번 행사는 내·외국인에게 한식의 특색과 우수성을 알리고, 한식과 국산 농식품 소비를 늘리자는 취지에서 기획됐으며, 올해는 한식의 기본 식재료인 장(醬)을 주제로 다양한 장 요리가 소개돼 호응을 얻었다.

특히 오랜 기간 전통 장 제조법을 계승해 온 윤왕순·성명례·권기옥·서분례 명인과의 이야기 콘서트와 유명 셰프의 요리시연 등이 펼쳐져 인기를 끌었다. 

아울러 ‘이식당’, ‘현씨공방’, ‘흑산도 홍어’ 등 청년 한식당이 개발한 특별 메뉴를 맛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와 민간의 노력으로 외국에서의 한식 인지도가 높아지고, 한식을 즐기는 외국인들도 증가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더욱 많은 내외국인들이 우리나라 식문화를 이해하고, 장에서 우러나오는 한식의 건강하고 깊은 맛을 더욱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