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농촌지도소 가축질병진단실 '유명무실'
내용 : 농촌지도소내 가축질병진단실이 지난 90년 이천군 농촌지도소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경기도내에서 안성, 양평, 김포 등 14곳이 설치 운영되고 있으나 전문인력과 장비가 제대로 지원되지 않아 당초 기대효과를 내지 못하고있다. 시·군지도소 관계자에 따르면 14개 질병진단실중 수의사가 있는 곳은 광주, 포천, 용인, 김포, 양주 등 5곳 뿐이며 나머지 9개소는 가축위생시험연구소 근무자나 중단기 교육이수자들이 배치돼있다. 시·군농촌지도소 가축질병진단실의 전문인력 부족과 장비 미비에 따라 가축질병 발생시 신속한 대처와 진단이 어렵고 더구나 농가에 질병진단실 운영조차 제대로 알려져 있지 않아 이용실적도 일부 시 봉밗제외하고는 극히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질병진단실을 설치하고 고가의 장비를 계속 구입하고 있는 일선 시 별泡지도소는 진단실 운영에 가장 중요한 전문인력확보에는 나서지 않고 있어 또하나의 전시행정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낳고있다.<황성희 기자>발행일 : 97년 10월 9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