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대관령 보전임지 전용 '마찰'
내용 : 영동고속도로 대관령구간 확장공사 부대시설 설치에 필요한 보전임지전용 문제에 대한 시민공청회가 개최될 예정이어서 반응과 결과가 주목되고있다. 강원미래연구소는 품질관리와 완벽한 시공을 내세우며 보전임지전용을 요구하는 한국도로공사측과 환경파괴를 염려해 반대입장을 보이고 있는 동부지방산림관리청이 첨예하게 대립하자 오는 11월초 시민, 환경단체, 한국도로공사, 산림청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공청회를 개최 당사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것을 제의했다. 한국도로공사측은 실시설계 당시 콘크리트 생산시설과 쇄석장을 대관령휴게소 부근인 평창군 도암면에 설치키로 계획했으나 운반상 문제점과 품질관리의 어려움을 들어 성산면 어흘리 산2-1번지 8천여평에 설치키로 설계를변경하고 동부지방산림관리청에 보전임지 전용허가를 신청했었다. 이에 대해 동부지방산림관리청은 공사가 신청한 부대시설 설치 부지는 50년 이상된 소나무 밀집지역으로 단순한 공기단축을 위한 전용허가가 어렵다는 것이다. 한편 이 지역 출신 최욱철 국회의원은 지난10일 한국도로공사 국정감사에서 환경친화적인 건설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도로공사가 어렵게 보존하여 울창한 대관령 산림을 해치면서 공사를 강행하려는 것은 문제라며 환경보존 대책을 강구한 뒤에 공사를 진행시켜야 한다고 지적했었다. 도로공사는 환경친화적인 공사를 한다는 원칙은 변함이 없으나 완벽한 시공을 위해서는 보전임지전용이 불가피 하다며 공사강행을 주장해 물의를 빚어왔다.<춘천=백종운 기자>발행일 : 97년 10월 27일
백종운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