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각 당 여성농업인 관련 대선공약 분석
내용 : 12월18일 대선을 앞두고 각 당에서는 여성농업인 정책을 제시, 이들에대한 정책적 관심을 표출하고 있다. 신한국당은 농어촌정책 실천약속(제1차)에서 부녀화 酉 현실을 감안, 후계자 선정시 20%를, 전업농 선정시 10%를 여성에게 우선 배정하고, 여성의연금수혜폭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농어촌형 화장실, 목욕탕·샤워실의보급을 확대하겠다는 내용도 제시하고 있다. 새정치국민회의에서 여성농업인 정책으로 발표한 내용은 농어민 자녀교육지원과 여성영농후계자 육성에 대한 것이다. 새정치국민회의는 농어민 자녀의 대학 특례입학 비율을 현행 3%에서 5%로 확대하고, 농촌지역 중고등학교의 의무교육, 컴퓨터 교육 등을 확대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민주연합도 여성후계자 30% 확대, 농어촌 유아 맛갹체긁확대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으며 농어촌 출신 학생에 대한 대학 특례입학 확대 및 농어촌주택개량, 문화 냅갹체긁확충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에서는 여성농업인의 육성, 여성농업인의 사회참여 확대, 여성농업인을 위한 복지정책 등 크게 3가지 틀로 정책방향을 설정, 여성농업인에 대한 기술 경영교육 훈련을 강화하고 정책 결정 과정에 여성농업인의 참여를보장토록 한다는 등의 정책을 차별화 전략으로 내놓았다. 각 당에서 대선 관련 여성농업인 정책을 제시한 것은 처음있는 일로 여성농업인의 사회적 지위향상의 일면을 보여주고 있으나 여성농업인의 전문 인력화 측면보다는 농촌 복지측면에 치우친 정책을 제시한 한계를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기존에 제기돼 오던 정책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고,이같은 정책을 총괄·수행할 책임 부서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고 있어 실효성에 대한 고려보다 여성농업인을 대상으로 한 표얻기 작전이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고은실 경기도의회 의원은 이 내용이 실효성 있게 운영되기 위해서는 여성농업인 단체가 압력단체로서의 역할을 담당, 현실성 있는 정책을 추진하도록 촉구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발행일 : 97년 10월 30일
한국농어민신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