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수확 후 처리기술로 딸기 신선도 높인다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금실(위), 아리향(가운데), 설향(아래) 등 딸기품종 별 신선도 연장기술이 개발됐다.

예비냉장 후 5℃서 보관하면
20℃보다 유지기간 1.5~3배↑

본격적인 딸기 유통시기를 맞아 농촌진흥청이 6개 주요 딸기 품종에 수확후 처리기술을 적용해 신선도 유지기간을 1.5~3배가량 늘리는 기술을 소개했다.

농진청은 지난 7일 딸기는 보관온도나 이산화탄소 처리여부에 따라 신선도 유지기간이 달라지는 만큼 농가나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품종별 유통기간을 고려해 출하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르면, 딸기 수확 후 5℃에서 3~5시간 예비냉장을 통해 품온을 떨어뜨린 후 5℃에서 보관하는 것이 상온인 20℃에서 보관할 때와 비교해 상품성 유지기간이 1.5~3배 늘어났다. ‘설향’은 20℃에서 저장했을 때 3일 정도 상품성을 지닌 반면 저온관리하면 9일까지 상품성을 연장하는 효과를 보였다. 5℃에서 딸기 품종의 신선도 유지기간은 ‘금실’이 12일로 가장 길었고, ‘산타’, ‘숙향’, ‘아리향’은 10일, ‘킹스베리’는 6일 가량 상품성을 유지했다.

물러짐을 억제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이산화탄소를 30% 농도로 3시간 처리한 결과, 대부분의 품종에서 경도가 1.4~2배가 증가했다. ‘설향’, ‘금실’, ‘킹스베리’는 과육이 더욱 단단해져 신선도유지기간이 2일 정도 늘어났다. 또, 가정에서는 딸기를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비닐로 한 번 더 감싼 후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바로 냉장고에 보관할 때 보다 2~4일 정도 신선도가 오래간다. 홍윤표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장은 딸기의 상품성 유지와 관련, “저온관리나 이산화탄소 처리 기술은 현재 현장에서 활용이 되고 있으며, 앞으로는 기능성 용기나 부패 미생물 제어를 위한 동시 복합 처리기술의 개발, 보급 등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