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형 뉴딜’ 현장적용 협의체 구성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농업기술원장 위원장으로
농업인단체 대표 등 참여


전북농업기술원(원장 박경숙)이 ‘전북형 뉴딜’의 성공적 기반 마련을 위해 농업 연구개발 및 현장 적용 분야 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는 농업기술원장을 위원장으로 농업인단체 대표, 관계 업체 대표, 학계, 유관기관 관계자 등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했다. 우선 전북도농기원은 코로나 19로 인해 협의회를 개최하는 대신 직접 영농현장을 돌며 전북형 뉴딜사업 추진 방향과 협의체 운영 계획, 발굴된 뉴딜 대표사업 설명 및 농업인단체 대표 위원들의 현장 의견을 최근 진안과 무주에서 각각 청취했다.

이날 한 위원은 “스마트팜에 대한 환경데이터는 있는데 환경과 연계한 생육데이터와 분석을 통한 생육모델은 없는 실정”이라며 “앞서 나가는 연구개발 및 지도사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위원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알앤디와 현장 적용할 수 있는 과제 발굴에 집중해 전북도가 디지털농업 분야를 선점하고 아울러 이미 발굴한 사업은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차질없이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전북도농기원 관계자는 “전북형 뉴딜과 연계한 다양한 국가 농업 알앤디 사업과 농업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지도보급 사업을 발굴토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익산=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