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기계
우리 농기계로 저개발국 자립농업 돕는다농기계조합-새마을세계화재단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김신길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장동희 (재)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새마을 세계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과 (재)새마을세계화재단이 한국의 우수한 농업기계로 저개발국의 자립농업을 도모하는 데 함께 하기로 했다.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은 지난 19일 경북 구미의 새마을운동테마공원 글로벌관에서 (재)새마을세계화재단과 ‘새마을세계화사업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새마을운동의 성공경험을 기반으로, 한국 농기계를 통한 새마을 세계화사업의 성장·발전을 촉진하자는 취지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새마을운동 세계화사업 추진을 위한 영농기술 및 영농기계 공급 △새마을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연수 및 생산성 증대를 위한 국내외 농업기술 교육 협력 △한국 농업기계 장비·부품의 공급 및 유지관리, 기술인력 양성사업 등에 상호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국산 농기계를 새마을운동을 진행하는 저개발국에 제공하는 이번 MOU가 우리나라 농기계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새로운 기회로도 작용할 것이란 기대가 높다.

김신길 농기계조합 이사장은 “한국의 우수한 농업기계는 저개발국의 농업기술 현대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다”며 “이번 MOU가 새마을운동 세계화사업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우리나라 국익과 농업기계 산업발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