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국내 최단 벼 품종 ‘더빠르미’ 개발충남도농기원, 현장 시연회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벼 이기작 재재 품종 개발로 는 벼를 수확함은 물론, 다른 쪽에서는 벼를 이앙하고 있다.

벼농사를 1년에 두 번 지을 수 있는 벼 품종 ‘빠르미’ 개발에 이어 최근 더 짧은 기간에 수확할 수 있는 품종이 개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충남도농업기술원은 7월 29일 기술원 내 연구포장에서 벼 이기작 현장 시연회를 개최하고, ‘더빠르미(충남16호)’ 개발에 성공하게 돼 국내에서 벼 이기작 시대 개막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전까지는 기술원이 지난 2009년부터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벼 이기작 품종으로 개발한 극조생종 ‘빠르미’가 이앙부터 수확까지 걸린 기간이 70∼90일로 국내에서 가장 짧은 품종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에 품종 간 교배를 통해 새롭게 탄생한 ‘더빠르미’ 품종은 빠르미보다 4일 가량 수확을 앞당길 수 있어 빠르미를 제치고 재배기간이 가장 짧은 품종에 올랐다. 실제로 지난 5월 12일 이앙한 ‘빠르미’의 경우 6월 29일 이삭이 팼으나, ‘더빠르미’는 같은 달 25일 이삭이 나왔다.

이에 따라 일반 보급 시 이기작이나 이모작을 통한 농경지 이용 효율 극대화와 농가소득 증대, 식량 자급률 향상을 통한 식량안보 강화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지역별 재배 시험을 거쳐 오는 2022년 품종 출원을 할 계획이다.

예산=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