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농자재 특집/유니텍바이오산업(주) 효소유황] 흰가루, 잿빛곰팡이, 노균병 억제···잔류 걱정 없고 약값도 뚝“발명특허제품, 식물종합영양성분 및 해충억제 성분 함유, 유기농공시”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효소유황’을 사용하는 농가가 크게 늘고 있다. 하우스 농사를 짓는 이들에게 특히 반응이 좋다. 효과가 금세 나타나기 때문이다. 균을 잡는 데는 농약을 능가한다는 게 공통된 반응이다.

시설작물은 병이 심하다. 흰가루, 잿빛곰팡이, 썩음병, 노균 등이 대표적인 병이다. 많은 농가가 방제를 목적으로 살균제를 쓴다. 그러나 효과가 신통치 않다. 연속 사용하면 내성이 생기기 때문이다. 균은 생명력이 강하다. 면역을 키우듯 약에 대한 내성을 키우면서 살아남는다.

농약을 쳐도 쳐도 안 잡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나 유황은 내성이 거의 없다. 때문에 효과적으로 균을 잡을 수 있다.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농약검출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하우스 작물은 주기적으로 약을 치기 때문에 잔류농약이 남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유황은 농약성분이 아니어서 잔류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다.

효소유황은 또 농약 대비 약값을 크게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1주일이나 열흘 단위로 예방적 사용을 하면 최소 50% 이상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오랜 기간 유황을 사용해 온 농민들은 노하우가 쌓여 농약값의 20% 수준이면 병을 방제한다.

살충효과도 뛰어나다. 유황을 쓰면 온실가루이나 응애, 진딧물 방제가 가능하다. 살충제를 대신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방제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또 마늘이나 양파에 주면 품질을 높이는 데 더 없이 좋은 비료이기도 하다. 오이나 상추는 질소 성분이 과하면 비린 맛이 난다. 이 때 유황을 살포하면 감칠맛이 나고 작물 고유의 맛을 더하게 된다. 유기농자재 등록 제품이다.

문의 043)275-7074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농가사례1/경기 평택시 장정훈 씨
“잿빛곰팡이병과 흰가루병에 최고”

경기도 평택시 장정훈 씨. 그는 대추방울토마토 20동을 재배한다. 이전까지 오이농사를 짓다가 15년 전에 토마토로 전환했다. 토마토에는 곰팡이 병이 많다. 잿빛곰팡이, 잎곰팡이 병이다. 이들 병을 잡는데 효소유황을 사용한다. 흰가루에도 잘 들어 3년 전부터 사용하고 있다.

워낙에 농약을 많이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병을 잡는데 효소유황이 제격이라고 한다. 병이 없을 때에는 15일이나 한 달에 한 번 정도 엽면시비를 한다. 병이 발생하면 1주일 간격으로 치는데 금새 회복이 된다고 한다. “효소유황을 치고 3, 4일 지나면 금방 눈에 띤다. 잎이 달라진다. 병이 잡히고 건강하게 자라는 것이다.”

효소유황을 사용하는 이유는 또 있다. 토마토는 매일 수확하는 작물이기 때문에 농약을 치기가 어렵다고 한다. 그는 비료도 밑거름만 한다. 웃거름으로 관주를 하지 않고 미생물을 배양해서 2, 3일에 한 번씩 관주를 해 준다. 이때 효소유황을 같이 섞어 관주를 해준다고 한다. 그러면 색깔도 좋고 맛이 좋아진다고 한다.
 

●농가사례2/강원 인제군 김영기 씨
“바이러스, 탄저 억제 효과 뚜렷”

노지고추 2000평과 하우스 농사를 짓는 김영기 씨(52). 고추 농사 경력 18년의 그는 바이러스 때문에 매년 애를 먹었다. 최근 3년 동안 그가 농사짓는 지역에는 연속해서 바이러스가 심하게 발생했다는 것이다. “작년에 두 번 따고 수확을 포기 했어요. 7월말에 바이러스가 오더니 잎이 떨어지고 고추도 떨어지고 수확이 불가능했습니다.” 고추는 바이러스가 한번 발생하면 전멸이라고 한다. 뚜렷한 방제약이 없기 때문에 손을 써볼 수가 없다는 것이다. “열매도 기형으로 커요. 쭈글쭈글해지고 상품성도 없어요. 비가 오면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는데 주변 농가에서도 가장 골치 아파합니다.”

그는 이전까지 예방적으로 농약을 썼다. 그러나 효과가 없었다. 그래서 효소유황을 썼다. “1주일에 한 번꼴로 열 번을 쳤습니다. 잎이 떨어지다 멈추더라구요. 눈에 보일 정도로 효과가 있었습니다.” 하우스 주키니 호박에도 사용했다. 흰가루 방제 목적인데 효과가 좋았다고 한다.
 

●농가사례3/충북 진천군 한상경 씨
“흰가루 잡는데 탁월, 동당 생산량 최고”

오이로 유명한 충북 진천군에서 9년째 농사를 짓고 있는 한상경 씨. 주변의 오이농가보다 경력이 오래되지 않았음에도 그는 최고의 오이를 생산하고 있다. 그는 진천지역에서 동당 생산량이 최고 수준이라고 한다. 뿐만 아니라 상품성도 좋아 높은 경매가를 받는다고 한다. 그는 올해로 3년째 효소유황을 사용하고 있다. 흰가루를 잡기 위해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농약을 지금도 쓰기는 하는데 잘 안 잡혀요. 효소유황은 효과가 확실합니다. 흰가루에는 탁월한 것 같습니다.”

효소유황을 사용하면서 농약사용량을 점차 줄여가고 있다고 한다. 또 오이는 매일 수확하는 작물이어서 안심하고 살포할 수 있다고 한다. 농약잔류 걱정이 없기 때문이다.

영양제 역할도 한다고 한다. 효소유황을 엽면시비하면 잎이 금새 달라진다는 것. 윤기가 나고 탄력이 있다는 것이다. “유황이 비료역할을 해서 그런지 잎이 튼튼하게 자랍니다”
 

●농가사례4/충북 음성군 진학 씨
“살균제 대신 사용…흰가루 안보여”

충북 음성군에서 20년째 수박농사를 짓고 있는 진 학 씨. 전체 16동 하우스 중 절반은 수확을 마쳤고 절반은 이달 말에 수확을 한다. 그는 올해 살균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진딧물과 응애 방제를 목적으로 살충제를 친 게 전부다. 살균제 대신 사용한 게 효소유황이다.

그는 올해 처음 효소유황을 사용했는데 생각보다 효과가 좋았다고 한다. “수박은 해충을 제외하면 흰가루가 문제가 됩니다. 세 번 가량 효소유황을 살포했습니다. 예방차원에서 사용한 거지요. 병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살포한 게 주효했던 거 같습니다.”

그는 현재까지 흰가루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이전과는 다른 생육상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세력이 약해져서 수확할 때쯤 흰가루가 많이 옵니다. 세력이 딸리면 병도 쉽게 발생하는 거 같습니다.” 농약 잔류걱정도 없어 안심하고 수확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한다. 유기농자재로 등록된 제품을 선택한 게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한다.
 

●농가사례5/충남 공주시 임성묵 씨
“아침 살포했더니 저녁에 잡히는 게 보여”

충남 공주시에서 하우스 10동 농사를 짓는 임성묵 씨(63). 그는 멜론과 주키니 호박 농사를 짓는다. 대나무 하우스 시절부터 시작해 40년 경력이 넘는다.

멜론은 흰가루, 주키니는 흰가루와 잿빛곰팡이가 심하다. 올해는 정식 후 열흘 정도 지나니까 떡잎상태에서 흰가루가 오기 시작했다. 이 때 유황을 쳤다. 아침에 살포했더니 저녁에 잡히는 게 보였다. “눈에 금방 보여요. 더 이상 확산이 안 되더라구요. 이후부터는 열흘에서 보름 간격으로 주기적 살포를 했습니다.” 이전에는 농약을 썼다. 농약을 네다섯 가지 종류로 돌려가면서 살포한 것이다. “농약은 비용이 많이 들어요. 유황은 농약값의 20% 정도면 가능해요. 살균제를 전혀 안 써도 됩니다.”

살충효과도 뛰어나다. 현재까지 온실가루이, 진딧물, 굴파리 피해가 없다. “평년에는 굴파리나 진딧물약을 네 번, 다섯 번씩 쳤습니다. 진딧물은 심하면 새까매요. 닦이지도 않습니다. 올해는 살충제를 한 번도 안 쓰고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농약을 끊었더니 보통 편한 게 아니다. “농약 치는 게 엄청 고되잖아요. 유황은 훨씬 편해요. 비용도 적게 들고 농사짓기가 수월하지요.”
 

●농가사례6/충북 옥천군 곽인상 씨
“해마다 생기던 천공병, 올해는 없어”

충북 옥천군에서 복숭아 농사를 짓는 곽인상 씨는 수령 9년의 나무를 키우고 있다. 그가 해마다 겪는 병이 세균성구멍병 일명 천공병이다.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천공병이 발생해 그를 애먹게 했다는 것이다. “작년에도 그랬고 매년 병이 왔습니다. 도저히 안 되겠다 싶었습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속아보자는 심정으로 선택한 게 효소유황입니다.”

이전까지 그는 농약을 사용했었다. 항생제계통의 농약이 좋다고 해서 썼으나 내성 때문에 잡지를 못했다고 한다. 올해는 동계 방제를 하고 개화 전 방제도 했다. 효소유황을 쓴 건 4월말부터였다고 한다. 천공병은 5월부터 6월 중순까지 주로 발생한다고 한다. 특히 비가 많이 올 경우 발생하는 사례가 많다는 것이다. 곽 씨는 지금까지 4회 가량 효소유황을 쳤다. 주기적으로 쳤고 비가 온 다음에는 더 신경을 썼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깨끗합니다. 천공병이 안 온 건 올해가 처음입니다.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는 거 같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