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유통공사-금산영농조합법인, 국산 참깨 계약재배모델 수립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국산 참깨 자급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계약재배모델 구축에 나섰다.

aT는 지난 7일 금산영농조합법인(대표 노양기)과 국산 참깨 육성을 위한 계약재배모델 수립 시범사업 약정을 체결했다. 시범사업은 1만㎡ 규모로 이루어지며, aT는 기존의 단순 수매 형태를 벗어나 종자보급, 기술지도, 기계화지원을 병행해 농촌의 새로운 소득작물로 육성하는 신사업모델로 구축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세계 각국에서 곡물 이동제한이 나타나면서 식량자급률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 aT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국산 참깨자급률은 15%로, 대부분 참깨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앞으로 수입자유화로 인해 관세가 철폐되면 국내 재배면적과 생산량 모두 감소 추세인 국산 참깨의 생산기반이 자칫 붕괴될까 염려되는 상황이다.

aT 이기우 수급이사는 “이번 참깨국산화 시범사업이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국내 생산농가와 우리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