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ASF비대위, 돼지 재입식 방안 내놨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농식품부 뒷짐에 스스로 나서
위험도 감안 3개 지역 구분
단계적 허용방안 제안


농림축산식품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수매·살처분 참여 농가에 대한 돼지 재입식 기준을 제시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희생농가 비상대책위원회’가 정부의 재입식 기준 발표를 기다리고만 있을 수 없다며 비대위 차원의 ‘재입식 방안’을 내놨다.

희생농가 비대위가 내놓은 재입식 방안은 그동안 농식품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했던 ‘단계적 재입식’을 구체화 한 것이 핵심이다. 비대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도를 감안해 재입식 대상 농가를 크게 3개 지역으로 구분했다.

하나는 ‘김포·강화 지역’으로, 이 지역은 그동안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없었고, 현재 멧돼지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 곳이다. 비대위에서는 김포·강화는 재입식에 따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이 없는 곳이기 때문에 즉각적인 재입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하나는 ‘파주·연천 지역’으로, 이 지역은 야생멧돼지와 사육 농가 모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으나 현재 사육돼지에서는 발병이 중단된 곳이다. 야생멧돼지의 경우 아프리돼지열병 양성축 발생이 모두 광역울타리와 민통선 내에 집중되고 있다.

이에 비대위는 양돈 농가 방역대 10km 밖에 위치한 농장 가운데, 차단 방역 시설을 보완한 곳부터 재입식을 진행하고, 향후 상황을 보면서 방역대 5km, 3km 내 차단 방역시설 농장으로 순차적인 재입식을 허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나머지는 ‘철원 지역’ 이다. 철원 지역은 야생멧돼지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견 됐지만 양돈 농가의 사육 돼지에서는 아직까지 질병이 발생하지 않은 곳이다. 하지만 농식품부의 이동제한이 장기화 되면서 양돈 농가들이 모돈 갱신의 어려움과 출하 지연 문제를 겪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철원 지역 농가들은 현재 모돈 갱신을 하지 못해 생산성이 떨어지고, 출하 지연으로 페널티를 받는 등 돼지 도매가격이 낮은 상황에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과도한 이동제한 정책의 수정 등 철원 지역에 대해서는 정부의 빠른 보완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경기 북부 및 강원 북부 양돈 농가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돼지를 살처분한 지 벌써 4개월이 지나가고 있다”며 “농식품부는 비대위가 제시한 재입식 방안을 참고해 빠른 시일 내에 재입식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