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종합
우리바다 수질·해양쓰레기 ‘평년 수준’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크레인을 이용해 해양 침전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는 장면. ‘제2차 해양쓰레기 관리 기본계획’에 사용된 자료에서는 해양쓰레기 중 67%가 육상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해양환경측정망조사
425곳 중 346곳 1·2등급
전년 348곳과 비슷한 수준

여름철 강우로 오염물질 유입
8월에 4·5등급 급격히 늘어


우리바다의 환경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계절별로 전국 425개 정점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해양환경측정망조사’에서 전반적으로 평년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여름철 강우로 인한 육상오염물질의 바다 유입이 바다수질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매년 해양쓰레기 수거량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상류지역의 저수지·지류-국가하천-바다 등을 포괄하는 통합적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해수부에 따르면 ‘2019년 해양환경측정망조사’에서 전국 425개 정점 중 81%인 346개소가 1·2등급의 ‘매우 좋음’과 ‘좋음’ 수준을 보였다. 2018년 348개소와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여름철에는 수질이 나빠지는 경향을 보였다.

전체 425개 정점 중 ‘나쁨’과 ‘매우 나쁨’ 수준인 4·5등급은 연평균 16개로 3.8% 수준이었지만 8월에는 68개로 16%가 4·5등급을 나타낸 것. 이에 대해 해수부는 여름철 강우로 인해 육상의 오염물질이 바다로 급격히 유입됨에 따라 부영양화가 발생, 산소가 고갈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했다.

육상으로부터 국가하천으로 유입된 오염물질은 필연적으로 바다 수질과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점에서 ‘국가하천-환경부’·‘바다-해수부·지자체’ 등으로 나눠져 있는 환경관리업무에 대한 통합적 관리의 필요성도 증대되고 있다.

여름철 육상 오염물질의 유입으로 인한 바다 수질 악화뿐만 아니라 육지에서 유입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쓰레기를 포함한 해양쓰레기 수거실적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다, 전체 해양쓰레기 중 해양에서 유래한 것보다 육상에서 유래한 것이 훨씬 더 많을 것이라는 추정 때문이다.

지난 2013년 12월 ‘제2차 해양쓰레기 관리 기본계획’ 수립 당시 해양쓰레기 중 67%가 육상에서 기인한 것으로 해상에서 기인한 것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추정된 바 있다. 특히 지난 2015년도와 2018년도 각 지자체와 해수부 산하 해양환경공단과 한국어촌어항공단이 수거한 해양쓰레기는 각각 6만9129톤에서 9만5631톤으로 40%가량이나 늘었고, 이를 수거·처리하는 비용도 512억원에서 762억원으로 50%가량 증가하고 있는 실정.

이에 대해 학계 한 전문가는 “상류의 저수지와 지류, 그리고 큰 규모의 국가하천, 바다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에서 통합된 관리가 이뤄져야 효율적”이라면서 “현재처럼 각 부처가 별도의 예산으로, 업무영역도 나눠서 환경관리를 이어가는 것은 국가 전체적인 강과 바다 환경관리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환경관리에 가용한 예산을 산출해 기관 별로 적제적소에 배분하는 일도 중요해 보인다”라고 진단했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