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화훼농가 ‘한숨’

[한국농어민신문 김흥진 기자]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각 학교의 졸업식, 입학식이 취소되면서 1년중 최대 성수기를 맞아야 할 화훼농가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 3일 경기도 고양시에서 절화장미를 재배하는 문규선 씨가 바닥세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자라나는 장미를 어찌할 수 없어 방제를 시작하자 아내 김현숙 씨가 안타까운 표정을 짓고 있다. 김흥진 기자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