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종합
전북도, 김 양식 재해보험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김 양식 재해보험 지원 확대 
전북도, 자부담률 20%로 낮춰


전북도는 김 양식 어업인의 경영 불안을 해소하고 소득안정을 도모키 위해 양식수산물 재해보험을 확대 지원한다고 최근 밝혔다.

도는 김 양식 어업인들의 재해보험 가입 시, 기존 국비 지원 50%에 추가로 지방비 30%를 지원, 당초 50%인 자부담률을 20%로 낮췄다.

재해보험은 태풍·풍랑·대설 등 자연재해와 이로 인한 수산질병에 의해 발생한 양식수산물(김)·시설물 피해를 보장한다.

김 양식 재해보험 가입 대상자는 해조류양식업면허를 소지하고 김을 양식하는 어업인이며 가입을 희망하는 경우 보험 판매기간(12월 31일까지)에 군산수협 영업점을 방문해 가입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한 태풍, 이상 수온, 이상 조류 등 자연재해 발생 빈도가 증가하는 등 예측 불가능한 상황을 대비해 재해보험에 꼭 가입해 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