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양파 모종 병·습해 관리 철저히”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일교차 크고 습한 날씨
양파잘록병 등 주의해야


농촌진흥청이 일교차가 크고 습한 날씨로 양파모종에 병과 습해가 발생하기 쉽다며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이에 따르면 생육상태가 뒤처지는 어린 모종을 지난해와 같은 곳에서 이어짓기한 경우 병이나 습해가 더욱 잘 발생한다. 이때 양파잘록병에 걸리면 땅과 맞닿은 모종줄기가 잘록해지면서 잎이 갈색으로 변하며, 말라 죽게 된다. 또, 잎의 끝이 쭈글쭈글해지면서 마르는 양파잎마름병의 경우 모종의 잎 끝에 난 상처를 통해 감염이 되는데, 전 생육기에 걸쳐 피해가 이어지므로 예방이 중요하다. 아주심기 후 생육초기까지는 양파뿌리를 파먹는 고자리파리류, 뿌리에 해를 입히는 뿌리응애 피해도 나타날 수 있다. 양파잘록병과 양파잎마름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방제용 살균제를 처리하고, 고자리파리류, 뿌리응애 피해를 입었던 농가는 아주심기 전에 토양살충제를 뿌리거나 아주심기 후 방제용 살충제로 방제가 필요하다.

잦은 비로 물 빠짐이 좋지 않은 곳은 습해를 주의해야 한다. 습해를 본 양파모종은 잎이 노랗게 변하면서 뿌리부위가 갈색으로 변해 말라 죽는데, 고량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깊게 파서 두둑을 높여 관리한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업인에 매월 10만원씩 기초연금 지급을”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농업인 기초연금’ 특별법 발...
[쌀산업, 좌표를 찍다] 수급에 집중된 쌀대책 탈피…‘식량안보’ 지켜야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까다로워지는 소비자 요구 속쌀...
사상최악의 냉해 피해…일방적 보상률 축소… 커지는 농민 분노 사과·배 등 전국서 초토화올초 재해보험 약관 일방 변경냉해...
“농정 틀 전환, 관료·학자들 주도서 농민 주도로 바꿔야” 문재인 대통령이 ‘농정 틀 전환’을 천명하고 정부가 이에 ...
[이슈분석/해산어 양식 배합사료 사용] 수산자원 고갈 막기 위해 ‘필수’…증체율 저하·높은 가격은 ‘숙제’ ...
“대학찰옥수수 종자 불량”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보통 두 달 걸리는 수술 출수...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지역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8개 방역시설 기준 제시축사 ...
풍요로운 한우, 위기 대비하자 <하>향후 한우 가격 전망과 대응방안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올 하반기부터 한우가격이 하락...
4월 냉해 덮친 거창농가 ‘속앓이’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엘리트농부(주) 김포로컬푸드 공동판매장 현대아울렛점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