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쥐꼬리 보험금···농작물재해보험 ‘있으나마나’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충남 아산에서 사과농사를 짓는 청년창업농 이덕주 씨는 지난 4월 1.1ha(370주) 규모의 냉동해가 발생해 30% 정도 착과량이 감소하고 사과나무 고사 등의 피해를 입었지만 보험금은 105만원에 불과했다.

자부담·미보상 등 적용 후
농민 손에 쥐는 건 ‘푼돈’
재해 입어도 실질 구제 안돼
“부담 커도 믿고 가입했는데”
현장 농가 원성 자자


“농작물재해보험을 80만원에 가입했지만 동해 피해 착과감소 보험금으로 고작 105만원을 주겠다고 합니다. 보험 가입할 때 최고 보상 가능 금액만 얘기 들었을 뿐 다른 조건에 대해 자세한 설명도 듣지 못했습니다. 농작물재해보험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 아닙니까.”

충남 아산에서 사과과수원과 체험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청년창업농 이덕주 씨는 지난 4월 말 사과나무 냉해·동상해 피해를 크게 입었다. 피해를 확인 한 직후 농작물재해보험(적과전종합Ⅱ)을 가입한 농협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고, 5월과 7월에 각각 손해사정인의 현장 조사가 진행됐다고 한다. 그러나 피해에 대한 보험금이 고작 105만2274원으로 나왔다. 

이덕주 씨는 농작물재해보험에 대해 현장 농업인 관점에서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우선 가입한 재배보험에 대해 설명했다. 지역의 농협을 통해 ‘사과 적과전종합Ⅱ’ 보험을 80만원에 가입했고, 보험금 2474만원, 자기부담 20%, 나무손해보장을 특약으로 했다.

이덕주 씨는 “연간 소득을 생각하면 보험료 80만원이 사실 부담스러운 금액이지만 재해피해를 대비해 가입했다”며 “냉해와 태풍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나마 안심하고 농사에 몰두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냉동해 피해 조사내역을 꺼내들며 피해조사 내역을 이해하기 힘들뿐더러 산출된 보험금을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그가 내민 피해 조사 내역서를 보니 가입주수 370주, 실제 결과 주수 370주, 평균 과중 297g, 가입가격 2435원, 기준 착과수 3만4175개, 자기부담 과실수 6835개, 평년 착과량 1만160kg, 적과 후 착과량 6188개, 기준 착과량 1만160kg, 자기부담 과실량 2032kg 등 쉽게 계산하기 힘든 숫자들이 나열돼 있다.

또한 피해로 인한 감수량 4274kg이었고, 이를 토대로 산정된 보험금은 105만2274원이었다. 이에 이덕주 씨는 보험금이 어떻게 산정된 것인지 해당 농협에 물어보니 자기부담 비율과 미보상과실수 등이 적용됐다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했다.

그는 “이곳저곳에 확인한 결과 자기부담 비율은 과수원 전체에 대해서 내가 부담하는 비율이 20%이고, 병충해 또는 원인이 불분명한 것에 대해서도 일정 비율을 보상에서 제외한다는 조건을 뒤늦게야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가입조건에 대해 그는 사전에 설명을 듣지도 못했다”며 “피해가 발생하더라도 이것저것을 제외하면 결국 보험금은 쥐꼬리에 불과해 보험사 배만 불리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쏟아냈다.

특히 그는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대상자로 지정받아 재해보험을 의무 가입해야 했다”며 “일반농가들에게는 농작물재해보험 조건을 자세히 설명해 가입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재해보험정책과 관계자는 “재해보험의 자기부담률에 대한 오해로 피해 농가들의 불만 사례가 많이 제기되고 있다”며 “보험개발원을 통해 보험요율을 현실에 맞게 조정하고 있고, 지역과 품목별 재해피해 정도가 달라 보험가입액과 보험 보상금에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 착과 감소 보험금 산정식=(착과감소 과실수-미보상 과실수-자기부담 과실수)×개당과중(g)×가입가격×(100-자기부담 비율)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웃자 2019-10-07 11:03:22

    자부담없는 보험 있나요? 보험료 충분히 지원해줘, 담보사항 아닌것 다 보상해줘, 자부담 안빼, 그럼 누가 농사지을까요?   삭제

    • 농민대표 2019-10-02 23:18:04

      농장물재해보험은 사기입니다. 자기부담율이 20%든 30%든 보험이면 피해를 본정도에서 부담율이 산정을 해야지 20%손해본사람은 자기부담율이 100%로 입니다. 10%피해를 본사람은 자기부담율이 200%입니다. 보험회사는 최소 20%이고 아니면 보상을 안해주게다는게 말입니까 그리고 100%로는 나올수도없는 피해이니 한마디로 전부낙과기된다고해도 보험회사는 부담금빼면 최소한손해보는 말도안되는 보험사기 상품입니다.   삭제

      • 선주 2019-10-02 12:04:39

        그래도 가입해 둬야지요. 모든 보험약관 자세히 읽어보면 이유 달면 거기서 거기로 받기어러움. 그래도 회사 망하지 않으려고 혜택 조금 조금이라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