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현장
일 ‘케이-푸드 페어’ 187만달러 수출계약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국내 수출업체 47곳 참여
핫도그·떡볶이 등 시장 확대
스낵류·홍삼제품도 인기


한국 농식품이 일본 현지에서 이틀 동안 약 22억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최근 일본 도쿄에서 열린 ‘K-Food Fair’에서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총 187만달러(약 22억3000만원)의 현장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국내 수출업체 47개사 참가했으며, 품목으로는 당조고추, 새싹인삼, 팽이버섯 등 신선농산물과 라면, 떡볶이, 쌀과자, 과일음류 등 가공식품이다. 수출상담회에는 일본 전역의 바이어와 유통업체, 벤더 등 약 112개사가 참여해 진행됐다.

일본에서는 핫도그, 떡볶이, 매운맛라면 등 K-Food가 일본의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K-Drama, K-Pop을 잇는 ‘제3차 한류’로 떠오를 정도로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따라서 이번 상담회에서도 영양바, 쌀과자, 초코볼 등 젊은 층을 겨냥한 스낵류와 건강에 관심이 많은 일본시장을 겨냥한 홍삼농축액 등이 현장에서 수출계약으로 이어졌다.

상담회에 참가한 국내 수출업체 관계자는 “당장은 한일관계가 어렵더라도 일본의 문화특성 상 신뢰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비즈니스를 꾸준하게 지속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특히 이번 상담회에서 바이어들이 조언해준 제품의 맛이나 디자인, 패키징 등은 향후 제품개선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최근 어려운 한일 관계 속에서도 우리 농식품의 일본 수출실적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주변 여건에 흔들리지 않는 식문화 수출과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태풍피해 벼, 3등급으로 구분 전량 매입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한국 살처분정책, 세계표준 벗어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호세 마누엘 산체스 아프리카돼...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대통령이 나서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긴급점검/배 산지는 지금] 농가마다 태풍피해 희비교차…시세 안 나와 출하계획 ‘끙끙’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2019 농식품부 종합국감] “ASF 대응 범정부 기구 구성…번식기 전 멧돼지 포획 시급” ...
수산자원조사원 추가 확보 좌절···총허용어획량 신뢰 강화 ‘먹구름’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내년 예산안에 반영 안돼정확한...
[2019 행정사무감사/제주] “태풍 피해 휴경보상 지원단가 상향 등 현실적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2019 국정감사/한국농어촌공사] “간척지 담수호 절반이 수질 4등급 초과···대책 미흡” 질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축단협 “야생멧돼지 관리 특단의 조치 시행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협동조합농부장터 로컬푸드직매장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