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정책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 필요”농식품부, 하반기 수출 대책회의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7월 농식품 수출액 늘었지만
일·중·미 의존도 ‘47%’ 달해


농림축산식품부가 하반기 농식품 분야 수출 대책 회의를 열고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와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논의했다.

지난 22일 농식품부 대회의실에서는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파프리카, 딸기 등 주요 수출 농식품 유관기관과 농기계, 농약, 비료 등 농업 연관산업 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농식품 분야 수출 대책 회의가 개최됐다. 이번 회의는 국가 전체 수출이 침체되고, 농식품 수출 실적 증가세도 주춤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열렸다.

농식품부는 올해 7월까지 농식품 분야 수출이 전년 대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시장 다변화 측면에서 개선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실제 올해 7월 농식품 수출액은 신선 부류의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대비 0.7% 증가한 40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품목 가운데는 인삼·김치·딸기·토마토 등이 증가 추세지만 수출단가 하락과 저장물량이 부족한 파프리카와 배는 감소세를 보였다. 또한 농식품 수출시장도 일본, 중국, 미국, 아세안에서 모두 성장세를 보였지만 일본·중국·미국 3개국의 수출 의존도가 47%로 여전히 높아 시장 다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 농식품부의 판단이다.

따라서 이번 회의에서는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 △전략적인 한류·온라인 마케팅 △수출 경쟁력 제고 등 하반기 농식품 수출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 또한 농식품 뿐만 아니라 농기계·농약·비료 등 농업 연관산업의 수출 여건을 분석하고 하반기 수출 촉진 계획도 논의했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대외적인 수출 여건이 어려워지는 상황 속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농업 분야의 전·후방산업을 포함한 전방위적인 수출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함께 뜻을 모아 하반기 농식품 분야 수출 촉진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