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사과연합회 "사과 물량 전년비 10% 늘 것"‘추석 수급 이상 의견’ 반박 나서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한국사과연합회가 이른 추석으로 사과 수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의견을 정면 반박했다. 

한국사과연합회는 지난 12일 ‘추석 명절 햇사과 홍로 품종 작황이 양호하다’고 밝혔다. 추석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며 일부 유통업계와 언론에서 평년보다 이른 추석으로 인해 사과 등 제수용 과일 물량이 부족할 것이란 의견을 내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취지<본보 8월 9일자 5면 참조>다. 

8일 현재 사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가 조사한 결과 홍로는 절기상 입추가 지나면서 본격적인 비대가 진행되고 있고 동시에 색도 붙고 있다. 밤 온도가 떨어지는 15일 이후부터는 수확기에 접어들 것으로 관측되며, 현재 60% 정도 생육이 진행되고 있다. 본격적인 수확기는 전북 지역이 20일, 경북이 22일, 충북이 25일경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사과연합회 관계자는 “올해 사과 가격은 생산량에 영향을 미치는 자연재해가 없었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생육 진행 상태가 양호하고 수정률도 좋아 전년 대비 10% 이상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평균 시세도 소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일부 30과 이상 제수용 대과 상품의 경우 등락 폭 없이 유지될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한편 올 추석엔 신품종도 본격 출하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사과연합회는 이 중 추석 대목이 출하 적기인 아리수는 맛과 당도가 우수하고 과육이 단단해 인기를 끌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재해보험금 늑장 지급에 피 마르는 농민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손해평가 차일피일 미뤄져6개월...
효율성 없는 ‘시설원예 에너지효율화사업’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지열냉난방사업 시작 이후 신규...
“농업진흥구역 내 영농형 태양광 허용 농지법 개정안 철회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하고 있...
정현찬 농특위원장 “‘농정 틀 전환’에 박차…기재부 만나 농업예산 편성 힘 실을 것”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대통령 직속 ...
[설 대목장 점검/사과·배] 저장량 감소로 시세 양호할 듯…초반 ‘택배 선물’ 기대감 높아 ...
농산물 책임판매도 투자도 ‘저조’···경제사업 활성화 사실상 실패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2012년부터...
국회의원 41.9% ‘GMO 표시 확대’ 찬성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 한우협회장 선거 출마 시사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 “가야할 길이...
축산업계 ‘도축세 반대’ 가닥···“지자체 방역 부담 줄여야” 의견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구제역·AI 방역 등 부담 늘...
지난해 밤·대추 등 단기소득 임산물 생산량 감소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