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마늘 1만5000톤 추가 수매···농가는 ‘시큰둥’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생산자 ‘전량 수매’ 기대 못미쳐
농식품부 "이번 대책이 마지막" 


농림축산식품부가 마늘 1만5000톤 추가 수매 대책을 내놨다. 마늘 생산자들은 농가 보유 물량에 대한 전량 수매를 요구하고 있지만, 농식품부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이번 대책이 마지막이라고 선을 그었다.  

농식품부는 7월 29일 “2019년산 마늘의 산지거래 약세가 이어짐에 따라 농협과 함께 추가 수급안정 대책을 시행한다”며 “정부는 7월 29일부터 농협과 함께 난지형 마늘 1만5000톤을 긴급히 추가 수매하고, 산지 출하기 이후 출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매대상은 농가 보유물량으로 한정하되, 대상 품종이나 수매 물량 및 단가, 규격 등은 산지 여건에 따라 농협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참여 농협들은 추가 수매한 물량을 9월까지 의무적으로 보관하고, 이후 판매 손실이 발생할 경우 정부와 농협경제지주, 산지농협이 손실액을 분담한다. 

이 같은 정부 대책에 전국마늘생산자협회 준비위원회 측은 농가 보유 물량을 전량 수매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계속 하락하는 마늘 경매 값을 보고도 아무런 기준도 없이 알아서 1만5000톤을 수매하라는 대책에 응할 회원 조합이 있겠는가”라며 “농가 잔량에 대한 전면 수매가 실현되지 않으면 현재 마늘값 폭락 국면을 전환하기 어렵다. 농가 보유 전체 잔량에 대한 기준 가격을 제시해 전량 수매하고, 농협 손실분과 수매에 필요한 저온저장고 임대료 등 필요 경비를 정부가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마늘 가격이 반등하고 있는 데다, 여건상 전량 수매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서준한 농식품부 원예산업과 과장은 농산물 수급정책 관련 토론회에 참석 “현재 남아있는 물량에 대한 전량 수매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번에 내놓은 대책이 마지막이다”라고 말했다. 

서준한 과장은 이어 “2013년 당시 40만톤의 물량이 시장에 깔렸는데 창녕공판장 가격이 kg당 1700원이었다. 현재 시장에 남아있는 물량이 32만톤 조금 넘는데, 산지에서 적절한 교섭력이 있다면 이 물량으로 kg당 2300 이상은 나와야 한다”며 더 이상의 추가 대책은 필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조권호 2019-08-03 03:35:26

    충남 태안에서 마늘농사짖고 있습니다
    지역농협에서 7.31~8.1에 난지형마늘(6cm이상)을
    정부수매 했습니다
    마늘농가에선 소품은 제외하고라도 6cm이하~4.5cm규격의 난지형마늘을 추가수매 하길 고대합니다
    항상 한국농어민신문을 애독하고 있습니다
    귀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삭제

    • 양평촌놈 2019-07-30 18:49:10

      저는논에다 타작물정책 실패했다고 생각하지요. 우리양평군은 양파재배는 하지않았지요. 제작년부터인가 논을밭으로전환하여 양파재배을 하고있지요. 양평공사가친환경양파을사들이고 있지요. 그러면 우리양평군쪽은 양파는 대부분 사먹었지요. 그런데 심어먹는 농가도많지요. 전국적으로 엄청난양파을 심었지요. 마늘도 엄청난 양을파종한것입니다. 대부분 남부지방쪽이 양파.마늘주산지 이지요. 중부지방은 자기먹을것 정도 였는는 부과7년전부터 엄청난양파와마늘을 심는농가가 많지요. 당연이 폭락하는것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