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경북도, 지속가능한 해양수산 신산업 발굴 팔 걷어기본구상 연구용역 착수

[한국농어민신문 박두경 기자]

▲ 경북도는 해양수산발전 기본구상 연구용역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통해 새로운 사업 발굴과 어촌의 소득증대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가 새로운 동해 시대를 열어 갈 해양수산업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경북 해양수산발전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는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지난 18일 진행된 보고회는 ‘동해안이 미래다’, ‘동해바다의 미래가치를 재창조 해 신(新)해양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이철우 지사의 도정운영 방침에 따라 진행됐다. 경북형 해양수산 신산업과 대표산업, 국책사업 발굴 등 동해안 투자를 이끌어 내기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과 청년일자리 고용창출 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사업의 범위를 공간적, 시간적, 내용적으로 명확히 설정해 경상북도 해양수산 발전방향을 미래 지향적으로 정하고 지역여건 분석을 통한 차별화 방안 모색, 국가예산 발굴 등의 실행력을 담보할 수 있는 논리개발과 마스터플랜을 종합적으로 수립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대내외 해양수산변화 대응과 4차 혁명 신산업 경북형 해양수산발전 모델을 통해 해양수산 분야 관련 기업이 경북에 투자를 하고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어촌,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용역을 발주했다. 지속가능한 해양수산 신산업 발굴과 사람이 돌아오는 어촌을 구현하는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한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또한 동해안 해양수산의 주인인 수산기업인, 연근해어업인, 양식어업인, 어촌주민의 상생협력으로 사람중심의 수산혁신 전략을 제시해 동해안 미래 20년을 선도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앞으로, 경북도는 해양수산 현황과 잠재력 등을 면밀히 분석해 경북형 해양수산 발전을 위한 정책모델이 동해바다의 미래가치를 재창조하는 기본틀을 제공할 계획이다. ‘동해안이 미래다’라는 이미지 조성으로 관련 기업의 투자와 사람이 돌아오는 어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경북형 해양수산발전 모델로 환동해 시대를 열고, 동해바다 미래가치를 창조하는 만큼 해양수산 분야의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고 어촌의 소득증대와 복지어촌을 실현하는 내실 있는 연구가 될 수 있도록 용역과정을 세심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포항=박두경 기자 park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