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화상병 처리방식 변경 소문 솔솔···농가 불신 키워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해당과원 전체→발병주만 매몰
처리방식 바뀐다는 소문에
농민들 손놓고 통보만 기다려

충북도 건의로 검토 선상에
농진청은 ‘확정 아니다’ 밝혀


화상병 처리 방식에 대한 여러 가지 설이 얘기되면서 행정에 대한 농가 불신이 커지고 있다.

충주지역에서는 해당 과원 전체가 아닌 발병주에 대해서만 매몰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는 소문이 퍼진지 오래다. 이에 따라 행정의 일관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농가가 생겨나면서 불신감이 커지고 있다. 

현재는 화상병이 발병하면 해당 과원 전체를 매몰하고 있다. 이 같은 방식은 현재까지도 유효하다. 그러나 6월 중순경부터 처리방식이 바뀐다는 얘기들이 돌면서 농민들 사이에서는 여러 억측이 계속되고 있다. 

6월 22일 의심신고를 한 충주시 산척면 박모씨는 “신고 후 1주일이 지나도 기술센터에서 어떤 말도 듣지 못했다. 농약살포도 못하고 마냥 기다리고만 있었다. 그 와중에 매몰방식이 바뀐다는 얘기를 듣고 기가 찼다. 이런 식으로 행정을 펴도 되는 건지 의구심이 들었다. 확실한 얘기가 없어 답답했다”고 말했다.

23일 의심신고를 한 산척면 윤모씨도 “전체를 매몰하면 일할 필요가 없지만 발병된 나무만 매몰한다면 예전에 하던 대로 일을 해야 한다”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꼬박 열흘간 통보만 기다렸다”고 말했다.

산척면 이모씨는 “어떤 사람은 다 매몰하면서 보상을 받는데 어떤 이는 발병주만 매몰하면 형평성에도 문제가 있고 정부에서 하는 일을 믿을 수 있겠느냐”며 “벌써 내년부터는 발병주만 매몰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농촌진흥청은 “처리방식의 변경은 없다”는 입장이다. 재해대응과 관계자는 “작년에도 발병주 매몰로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고 여러 방식을 검토했었다”며 “충북도 차원에서  발병주 매몰을 건의한 적은 있지만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실제 충북도에 확인한 결과 6월 20일 화상병 매몰방식을 과원 전체에서 발병주로 변경할 것을 건의했다고 한다. 도 관계자는 “보상차원만 보면 농가는 불만이 있을 수 있지만 과수산업을 보면 다른 접근이 필요하다”며 “한 주가 발병했다고 해서 과원 전체를 매몰하면 충북지역 과수산업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고 그 파장이 크다”고 말했다.

이 같은 충북도의 건의가 매몰방식을 둘러싼 여러 소문의 진원지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