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국회ㆍ정당
이개호 장관 “한농대 분할·분교는 없을 것”김종회 의원 만나 밝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김종회 민주평화당 의원(왼쪽)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오른쪽)이 한농대 분교 논란에 대해 논의했다.

최근 한국농수산대(한농대) 분교 설치 법안이 발의되면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한농대 분할 및 분교는 어떤 경우에도 없다”고 확답했다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민주평화당(전북 김제·부안) 의원이 6월 25일 전했다.

이날 김종회 의원의 요청으로 의원실을 방문한 이 장관은 “넓지도 않은 대한민국 땅에 제2, 제3의 한농대 캠퍼스를 설치할 필요성 자체가 없다”며 “단언코 한농대 분교 설치 계획 자체가 없다는 사실을 장관으로서 말씀 드리는 것이며 이는 대한민국 정부의 약속인 만큼 전북도민들께서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사태 진화에 나섰다.

이 장관은 또 “전북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농대 부지는 한 학년의 정원을 현행 500명에서 1000~2000명 수준으로 늘려도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면서 “한농대 정원을 늘릴 경우 현 부지를 확대하거나 전북지역 내에서 부지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분교와 같은 중대한 문제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전북도민과의 사전 협의를 전제로 해야 하는데 분교 계획 자체가 없기 때문에 도민과 협의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의 장관 면담은 6월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시한 민주평화당 전북의원 공동 ‘한농대 분할 법안 즉각 철회 기자회견’, 이어 19일 한농대 정문 앞에서 실시한 ‘한농대 분할 시도 저지 1인 시위’, 한농대 소재지를 전북도로 명문화한 ‘한국농수산대학 설치법 개정안’ 대표 발의에 이은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