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임업
자연휴양림 이용 서비스 통합 플랫폼 ‘숲나들e’ 운영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유명산, 천보산, 팔공산 등 전국 58개 자연휴양림의 이용 서비스를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숲나들e’가 운영된다.

산림청은 24일 정부혁신 추진사업의 일환으로 ‘숲나들e’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 곳에서는 유명산, 천보산, 팔공산 등 모두 58개(국립 42개, 공립 16개) 자연휴양림 이용 서비스를 예약할 수 있다. 영인산, 서귀포, 붉은오름 3개 공립 자연휴양림은 7월 3~5일부터 순차적으로 예약이 가능하다.

이용 방법은 네이버, 구글 등 검색 포털에서 ‘숲나들e’를 검색하거나 인터넷 주소창에 ‘www.foresttrip.go.kr’을 입력하면 된다.

산림청은 연말까지 전국 170개의 국·공·사립 자연휴양림을 통합하고, 스마트폰·태블릿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연휴양림 근처나 이동 경로상의 맛집과 관광지를 이용자에게 추천하고, 인공지능 스피커(카카오 i)로 자연휴양림을 검색·이용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라 산림청 산림복지국장은 “‘숲나들e’는 연말까지 모든 자연휴양림 통합은 물론 사용자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2020년부터 산림레포츠, 숲길 등 다양한 산림휴양서비스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