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양파 소비 촉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해야”이혜자 전남도의원 강력 촉구

[한국농어민신문 최상기 기자]

농산물 주산지 보호 특별법
기초농산물 공공수매제 강조


“양파 값 폭락으로 농업인들의 영농생산 기반마저 뿌리 채 흔들리고 있는 심각한 상황을 농업인들과 공감하며 양파소비 촉진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이혜자 전남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무안1·기획행정위원장)이 지난 18일 본회의장에서 한 말이다. 이 의원은 “양파 값 폭락으로 전남지역 재배 농가들이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농산물 가격안정과 농민 소득안정을 위해 정부에서 기초농산물 공공수매제와 농산물 주산지 보호 특별법제정을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강조했다.

특히 이 의원은 “양파 가격 폭락은 주산지인 전남 양파재배 농가의 소득 감소 피해로 이어지고 있고, 여기에 양파를 수확하는 인건비도 하루 10만원을 상회하는 실정”이라며 “양파를 비롯한 채소류의 안정적인 공급과 농민 소득안정을 위해 정부 수매비축 확대와 함께 농산물 주산지 보호 특별법 제정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소비자들을 향해 “양파는 식탁위의 불로초로 불릴 정도로 성인병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입증된 만큼 지역 농가의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모두가 소비촉진운동에 적극 앞장 서야 할 것”이라고 강력 요청했다.

한편 이 같은 이 의원의 주장은 정부의 생산조절 정책으로 양파 재배면적은 감소했지만 생산량은 오히려 지난해 보다 15만톤 정도 더 생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도매시장의 양파 평균 가격은 20kg 기준 1만12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1만4200원보다 21%, 2년 전 2만2800원보다 무려 50% 폭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는 밝혔다.

전남=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