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봄철 국산 접목묘 일본 수출 긍정적”농진청, 일본과 합동조사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농촌진흥청이 일본 후쿠오카에서 국내 과채류 모종의 일본시장 확대를 모색하기 위한 합동조사를 진행했다.

농촌진흥청은 4월 9일부터 12일까지 후쿠오카에서 합동조사를 실시한 가운데 시모노세키항에서 모종 입항과 검역 절차를 살펴본 다음 일본 구매업체와 후쿠오카 현지 육묘장 등을 돌아봤다. 이번 합동조사는 현지 육묘농가, 수출업체 등과 함께 국산 모종의 수출판로 개척, 육묘농가의 선호도 파악 등 현지상황을 점검, 국산 모종의 수출 경쟁력 제고방안을 마련하는 데 방점을 뒀다.

일본에 수출하는 우리나라 채소모종은 과채류가 주를 이루고, 품목별로는 2016년 기준 가지 100만주, 토마토 86만주, 오이 29만주, 수박 24만주, 고추 16만주 등 총 257만주다. 이들은 모두 접목묘이며, 수출금액은 7억7000만원(주당 300원)에서 17억9000만원(주당 700원)으로 추정된다. 특히 일본에서 도시농업이 인기를 끌면서 채소 접목묘가 늘고 있는 현상과 맞물려, 봄철 한국 접목묘 수출이 긍정적이라는 분석과 함께, 농촌진흥청은 한국 모종의 생산비 증가와 일본 내 물류비가 모두 증가하면서 한국산 모종의 장점이었던 가격 경쟁력이 줄고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우리나라 육묘산업은 최근 5년간 2배 이상 성장해 2023년 4000억원 규모에 이를 전망”이라면서 “일본 시장 확대를 위해 일본시장이 요구하는 한국산 모종의 가격 경쟁력 확보, 물류비 개선은 물론 일본 내 판매기간 확대를 위한 모종규격 설정 관련 기술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더불어민주당 농어민위 “3차 추경, 최소 6000억 이상 농업분야 지원을”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배 열매 하나 찾기 어려워…냉해 ‘사상최악’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전북 장수 최흥림 씨 꽃 다 ...
[진단/‘사각지대’ 놓인 농업인 안전] 일하다 죽는 농민 연 ‘262명’…‘조용한 죽음’ 더 많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일반 산재사망률 3배 불구산재...
[21대 국회로 가야 할 계류법안 <7>고향세(고향사랑기부금)법] 농업계 기대 컸지만…이견 조율 실패·우선순위 밀려 ‘용두사미’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현장속으로] 코로나19 타격 이후…춘천 방울토마토 산지 ‘출하 한창’ ...
코로나19 여파에도···농기계업체 매출 쑥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최근 국내 농기계업체들이 ‘비...
보리가격 폭락 되풀이 우려···“정부 대책 마련 시급”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단경기 산지 쌀값 80kg 19만1000원까지 오를 듯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농경연 쌀관측 6월호9월 하순...
코로나19 농가 피해 속출···종자·인력 못 구해 ‘발동동’ [한국농어민신문 백종운 기자] ...
박선일 강원대 교수 “위험지역 멧돼지 제로화 반드시 필요”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동물보호만 주장할 것 아니라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