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농기자재 기업, 연구개발 확대해주길"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18일 전북 김제에 위치한 ㈜경농 미래농업센터를 찾았다.

이개호 장관, ㈜경농 방문
애로사항 청취·발전방안 논의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농기자재산업체를 방문한 자리에서 민간기업들의 연구개발 활성화를 당부했다.

이개호 장관은 지난 18일 전북 김제시에 위치한 ㈜경농 미래농업센터를 방문해 농기자재산업체의 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산업발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개호 장관은 “농기자재산업은 우리농업이 세계와 경쟁하는 유망산업으로 발전하는데 기반이 되는 아주 중요한 산업”이라며 “정부도 농기자재 육성을 위해 전 방위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농기자재기업들도 관련 기관과 제도를 활용해 연구개발을 계속 확대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와 관련 이 장관은 “안전농산물 생산 및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는 제도로 농약업계가 제도의 안정적 정착에 앞장서 달라”고 주문했다. ㈜경농의 관수시스템과 스마트팜 추진계획에 대해서는 “우리농업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 기술”이라며 “노지에서 스마트팜과 안정적인 물공급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이승연 ㈜경농 사장은 농약신물질 개발, 완효성비료 개발, 스마트팜 개발 관련사항 등을 설명하고, 연구개발과정의 어려움을 전달했다. 이승연 사장은 “농기자재산업체가 그동안 진행해온 연구개발 노력과 애로사항을 전달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산업체를 자주 방문해 농기자재산업이 국제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건의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