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하우스 감자 터짐증상 막으려면 수확 전 줄기 뽑아놔야농진청 “굴취 속도 늦춰야” 당부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농촌진흥청이 겨울철에 파종해 봄에 수확하는 하우스감자의 표면이 터지는 증상을 줄이기 위해 수확기 반일에서 이틀 전에 줄기를 미리 뽑고, 굴취속도를 늦출 것을 당부했다. 이를 통해 감자 평균수량의 5~13%가 ‘터짐 증상’으로 손실되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23만~61만원/10a의 농가소득보전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시장가격이 높을 때 출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하우스감자는 주로 전남북, 경남북지역에서 재배된다. 그런데, 수확 시 껍질과 속살 일부가 좁고 얕게 갈라지는 ‘터짐 증상’으로 상품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농진청이 연구한 바에 따르면 증상이 심한 감자는 수확 1/2~2일 전에 줄기를 뽑아 높으면 수확 당일보다 ‘터짐 증상’이 40~60%가 줄었다. 또한 농가에서 일반적으로 비료를 많이 주기 때문에 줄기가 수확 전까지 녹색을 띠는 경우가 많은데 줄기를 미리 뽑으면 뿌리에서의 수분흡수가 차단돼 감자의 성숙이 촉진된다. 아울러 수확기 굴취속도를 보통보다 낮춰 저속으로 작업하면 ‘터짐 증상’이 9~13%에서 6%로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기계수확 시 진동 때문에 ‘터짐 증상’이 발생하는데 굴취속도를 낮추면 물리적 충격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구본철 농진청 고령지농업연구소장은 “하우스감자를 수확할 때 ‘터짐 증상’을 줄이려면 토양에 따라 비료를 적당량 살포하고 수확 전 줄기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하우스감자의 ‘터짐 증상’을 줄일 수 있는 품종을 육성하고 재배법 개선 등을 연구해 농가소득을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