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첨단농식품단지 조성, 농가 의견수렴 미흡”
▲ 고용호 의원이 제371회 임시회 도정질의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상대로 질의를 하고 있다.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고용호 의원, 제371회 임시회 도정질의
-원희룡 “인허가 과정서 신중히 판단”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JDC)가 추진하고 있는 제주첨단농식품단지 조성과 관련해 제주지역 농가 의견수렴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고용호(더민주·성산읍) 의원은 지난 9일 속개한 제371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JDC가 추진하고 있는 제주첨단농식품단지에 대한 문제를 도마 위에 올렸다.

고 의원은 “제주지역은 1차산업 비중이 높은데다 기후변화와 FTA 등 시장개방에 따른 어려움으로 인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의 전환이 요구되고 있다”며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고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서 제시하는 농식품단지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동의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고 의원은 “하지만 실제 수요자라 할 수 있는 농업인들의 의견을 얼마나 듣고 추진하고 있는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문제를 지적했다.

고 의원은 “1단계를 조성한 이후에 주민과 농민단체의 의견을 반영해 2단계 확장안을 검토하겠다는 기본 방향은 상당히 문제가 있다”며 “선한 의도를 갖고 행하는 일이라도 당사자가 불편함을 느끼고 문제가 발생한다면 추진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 의원은 첨단농식품단지 추진으로 일부 농가와 대기업에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첨단농식품단지 토지이용계획과 인·허가는 제주도가 갖고 있어 인허가 과정에서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며 “첨단농식품단지와 제주농업의 유기적 역할 관계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들여다 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JDC는 제주첨단농식품단지 사업계획 수립 및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에 대해 오는 11월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농업교육시설, 첨단시설농업 실증단지, 가공·물류시설 등을 구축하는 방향으로 기본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