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도 “2021년 국내 벼 품종 재배율 51%로”

[한국농어민신문 이장희 기자]

참드림·맛드림·해들·알찬미 등
조기 정착·유통 활성화
‘경기미’ 브랜드가치 향상 박차


경기도가 농업인 및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경기미의 안정적 생산과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외래 벼품종 대체 국내육성 벼 확대 재배 계획’을 추진한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지난 9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2021년까지 국내에서 육성한 벼 품종 재배율을 36%에서 최대 51%까지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어 “경기미가 갖는 상징성과 대표성을 볼 때 이제는 국내 육성 고품질 품종인 참드림, 맛드림, 해들, 알찬미 등으로 대체해 종자주권을 강화할 시기”라며 “국내육성 품종 벼 조기정착 및 유통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도는 이날 발표된 계획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국산 품종 벼 재배면적을 올해 6620㏊에서 8500㏊로 늘릴 방침이다.

현재 경기도의 쌀 재배 면적 7만8012㏊ 가운데 외래품종 재배면적은 64%(4만9900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2003년부터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밥쌀용 벼 신품종 육성사업을 추진했다. 밥맛이 좋고 병해충에도 강한 중만생종 밥쌀용 벼 품종 ‘참드림’, 한수이북지역에 잘 적응하는 중생종 ‘맛드림’ 및 추석 전 출하가 가능한 조생종 ‘햇드림’ 등을 개발, 보급하고 있다.

올해 재배면적은 ‘참드림’ 4500㏊, ‘맛드림’ 2000㏊, ‘햇드림’ 20㏊ 등이다. 경기도 육성 신품종 보급을 위해 파주, 김포, 연천 등 150㏊에 걸쳐 신품종 쌀 생산가공 단지조성사업을 시범 추진한다.

도내 시·군에서도 국산 신품종 개발 및 보급에 나서고 있다. 이천시는 농촌진흥청과 공동 육성한 해들과 알찬미, 여주시와 화성시는 민간육성품종인 진상미와 수향미, 고양시는 가와지 1호를, 파주·안성·양평·연천·평택시는 참드림 품종을 지역 특화 브랜드로 육성 중이다.

한편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이날 농업과학교육관에서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협경기지역본부, 경기도쌀연구회와 함께 ‘경기도 육성 품종 벼 조기정착 및 유통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수원=이장희 기자 leej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