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소통으로 함께 어우러지는 지혜를

[한국농어민신문 김흥진 기자]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성 맹종죽림에 가면 곧은 성품의 대나무 사이로 강인한 생명력을 가진 소나무가 어우러져 마치 서로 소통하듯 함께 공존하는 풍경을 만날 수 있다. 농업·농촌의 위기 극복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소통과 협치가 중요한 시기, 한국농어민신문이 창간 39주년을 맞아 이곳을 찾은 이유다. 한국농어민신문은 권력을 감시하고 진실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농어민과 도시 소비자들이 어우러져 함께 소통하는 시대를 여는데 더욱 매진할 것을 다짐한다.  김흥진 기자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