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부안군, 지역단위 푸드플랜 지원사업 선정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된 부안군이 푸드플랜 수립에 필요한 지역 내 먹거리 심층 실태조사와 먹거리 현안 분석을 통해 정책과제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안군은 군 전체 인구 5만5000여명 중 농업인구가 25.4%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45%가 65세 이상의 고령층이다. 또 2ha 미만 경작농가가 85.2%로 중소농의 안정적인 소득과 일자리 창출이 시급한 지역이다.

이에 재촌탈농, 소득격차 심화, 과소화 등을 극복할 수 있는 생산-소비-지역경제를 체계적으로 견인할 지역 푸드플랜 실현이 절실한 실정이다.

특히 군은 푸드플랜 수립을 통해 매년 복지급식, 학교급식, 복지요양시설, 농공단지 등 공공 영역에서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70여억원을 공공급식 시스템으로 공급,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군은 앞으로 지역 푸드플랜 추진을 위한 실태조사와 계획 수립, 민관협의체 운영, 교육 등을 집중 추진할 방침이다.

김문갑 부안군 농업정책과 과장은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군에 걸 맞는 푸드플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실행하는데 필요한 푸드플랜 패키지사업 등을 위한 국비 확보에 노력함은 물론 농업인의 안정적인 소득창출과 주민의 건강한 먹거리 공급체계를 구축해 지역 선순환경제를 활성화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안=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