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 농민단체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제주지역 농민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 반영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지역 농민단체 기자회견
연 740억 물류비 농민 부담 
문 대통령 공약 이행 촉구


더불어민주당 현장최고위원회의 및 예산정책 간담회가 제주에서 진행된 가운데 제주지역 농민단체들이 해상물류비 국비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농연제주도연합회,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 제주양배추출하조절협의회, 제주당근생산자협의회, 월동무생산자연합회 등은 지난 6일 오전 경제통상진흥원 2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상물류비 국비지원 반영을 요구했다.

이들은 “올해만 해도 감귤을 비롯한 제주 주요 월동채소가 육지부 농산물과 함께 과잉생산으로 가격폭락 사태를 맞고 있다”며 “생산자단체가 결의해 농가 스스로 자율폐기를 진행하고 있지만 가격을 회복하지 못해 농민들은 시름에 잠겨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는 지리적 특성상 생산 농산물의 95%를 해상을 통해 육지부로 출하하고 있다”며 “해상물류비만 연간 740억원이 소요되고 있고 물류비 부담은 제주 농산물 경쟁력 약화 및 농민부담으로 가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해상물류비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해 왔고,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 공약 1번이지만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은 제주 농민들의 생존권과 직결된 문제이자 공동의 요구사항”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서 2020년 정부예산에 반드시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