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도, ‘꼬막 연간생산량 1만톤’ 회복 팔 걷었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종은 기자]

갯벌어장에 중간 육성장 조성
대량생산 기반 구축 본격화


전남도가 꼬막 연간 생산량 1만 톤 회복을 목표로 지난 2월 22일 전남해양수산기술원 강진지원에서 ‘꼬막 자원 회복 대책 공유 워크숍’을 개최했다.

급감한 꼬막 자원의 생산량 증대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이번 워크숍에는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해양수산기술원, 전문가, 어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1990년대 연간 약 2만톤이었던 전남지역 꼬막 생산량은 자원 남획 및 어장환경 변화 등에 따른 어미자원 감소로 지난 2010년 8500톤, 2016년 244톤, 지난해는 47톤으로 하락했다.

이에 도는 꼬막 생산량 1만톤 회복을 목표로 꼬막종자 대량생산 기반구축에 나서 올해부터 갯벌어장에 꼬막 중간 육성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워크숍에서는 안정적 꼬막 종자의 생산·공급을 위해 올해 신규 추진하는 꼬막 종자 대량 생산 기반 구축사업을 소개했다. 이 사업은 자연산 종자 부족에 어려움을 겪는 꼬막 양식산업을 일으킬 첫 걸음으로 평가받는다.

또 전남해양수산기술원에서는 꼬막 인공종자 산업화 연구를,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서는 모패단지 조성 방법 등 사례 중심의 자원 회복 대책을 각각 발표하고, 어업인, 전문가의 현장 의견을 듣는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이와 관련해 전남도는 이달부터 꼬막 인공종자 중간 육성장 조성 재료비, 인공종자 구입비 지원 등 15억원을 들여 21ha 면적의 육성장 조성에 들어갔다.

황통성 전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연간 꼬막 1만톤 이상을 생산할 수 있도록 자원을 증강하는 등 양식산업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김종은 기자 kimje@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