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매출의 1/3 차지···TV홈쇼핑 수수료 낮춰야"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소비자단체협 6곳 재무 분석
5년 평균 영업이익률 ‘13.7%’
도소매업보다 10.9%p나 높아
과도한 경쟁에 방송 송출비만↑


국내 홈쇼핑업계가 판매수수료 인하를 통해 납품업체와 상생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11일 국내 TV홈쇼핑사들의 재무현황을 토대로 판매수수료의 적정성을 분석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을 제외한 6개 TV홈쇼핑사의 최근 5년간 매출액 추이를 살펴보면 2017년 사상 처음으로 5조원을 넘어서는 등 연평균 매출액 성장률이 3.1%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개 사의 영업이익률은 5년 평균 13.7%로 조사돼, 타 유통업종인 백화점, 대형마트, 도소매업보다 각각 2.2%p, 9.3%p, 10.9%p나 높은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실현하고 있었다.

이에는 TV홈쇼핑의 높은 판매수수료율이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이 소비자단체협의회의 분석이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공정거래위원회 자료를 인용, 2017년 대형 유통업태별 실질 판매수수료율은 TV홈쇼핑이 29.8%로 가장 높고 이어 백화점 21.6%, 대형마트 오프라인 21.7%, 대형마트 온라인 15.8%, 온라인몰 10.9% 순으로 TV홈쇼핑의 경우 납품업체가 매출의 약 3분의 1을 수수료로 지급해 과도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TV홈쇼핑사에서 지출하는 방송 송출수수료는 2014년 1754억원에서 2017년엔 489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결국 국내 홈쇼핑 시장의 과도한 경쟁으로 인해 송출수수료 지출액이 늘어나고 있고, 이에 대한 부담이 납품업체에 전가돼 판매수수료를 높이고 소비자의 후생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홈쇼핑 사업자와 유료방송 사업자 간의 합리적인 송출수수료를 모색해 궁극엔 판매수수료 및 판매가격 인하를 해야 한다는 것이 소비자단체협의회의 주장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 “국내 홈쇼핑 업계는 제 살 깎아 먹기 경쟁보단 판매수수료 인하를 통해 납품업체와 소비자와의 상생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