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연근해ㆍ양식
제주도, 양식광어 가격 안정 팔 걷다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전년보다 22% ‘뚝’ 9000원대
유튜브 통해 소비 홍보 강화
군납 위한 가공비 등 지원
양식수협, 5월까지 400톤 수매


제주특별자치도가 양식광어 가격안정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도는 내수경기 위축 및 연어, 방어 등 경쟁 횟감 수입량 증가로 제주 양식 광어산업에 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어류양식수협과 협력해 양식어업인 지원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7월까지 양식광어 가격은 1만2000원~1만3000원대로 안정 상태였으나 8월부터 하락해 현재는 9000원대까지 하락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22% 감소한 수치다.

도는 이에 양식수협과 제주시, 서귀포시 등과 긴급회의를 개최, 가격 안정화 대책을 마련 중이다. 도는 제주광어 소비촉진 및 판매 확대를 위해 방송과 유튜브를 통한 홍보를 강화하고, 유통출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식 어가들을 위해 양식수협 자체 자금 37억5000만원을 투입해 활광어 400톤을 5월말까지 자체 수매하고 있다.

또, 제주광어 군납품 물량이 전년대비 84톤 증가한 198톤까지 늘어남에 따라 군납 공급을 위한 가공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 외에도 양식수산물 안전성 검사비, HACCP 인증 양식장 시설개선에 필요한 예산 등을 올해 추경에 반영할 예정이며, 올해 안에 수산물수출물류센터와 광어가공유통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제주 수산업 근간인 양식광어를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고품질의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통한 소비자 신뢰를 회복에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는 별도로 도는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한 스마트 광어양식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해양수산부의 ‘스마트 수산양식 연구센터’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ICT 기반 스마트 광어양식 기술개발 연구’를 본격 추진하게 된 것.

도해양수산연구원은 지난해 11월 스마트 수산양식 연구센터 국가 연구과제 신청을 위해 전남대학교 주관의 산·학·연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면서 이번 과제에 참여했다.

스마트 수산양식 연구센터 구축사업은 수산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해수부가 2019년부터 2025년까지 7년간 총 69억원의 정부 출연금을 투입해 스마트 수산양식 기술개발과 전문 연구인력 양성을 위한 사업이다.

스마트 수산양식 기술개발은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이용해 양식장 수질환경 모니터링 및 생육환경을 제어하고, 모바일 기기를 통해 양식장 원격관리가 가능한 지능형 양식 시스템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김문관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제주의 주력 산업인 광어 양식산업에 첨단 기술융합 시스템을 적용한 양식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생산성과 효율성, 품질향상 등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광어 출하 예측 시스템을 구축해 계획적인 출하로 광어 양식어가의 경영 안정화를 도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