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사료ㆍ약품ㆍ기자재
미국 곡물협회 "옥수수 안정적 공급 노력"옥수수 수확 품질보고 세미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미국곡물협회가 지난 15일 우리 사료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올해 우리나라로 공급할 미국산 사료용 옥수수 품질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우리나라로 주로 공급되는
‘퍼시픽 노스웨스트’ 품질은 
다른 산지 비해 조금 떨어져


올해 국내 배합사료 주요 원료로 들어오는 미국산 옥수수 품질이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우리나라 수출 산지인 미국 퍼시픽 노스웨스트 지역의 옥수수는 다른 지역보다 품질이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돼 국내 사료업체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곡물협회는 지난 15일, 서울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2018년산 미국산 옥수수 품질에 대해 설명하는 ‘미국 옥수수 수확 품질보고 세미나’를 개최했다.

해마다 품질 보고를 담당하고 있는 캐리 시퍼러스 미국곡물협회 해외사업담당 이사에 따르면 미국곡물협회는 퍼시픽 노스웨스트, 남부 철도 산지, 걸프 지역 등 미국 옥수수 수출량의 95%를 차지하는 12개 주에서 618개 샘플을 수집해 옥수수 품질 등급을 결정하는 용적중량·파쇄립/이물질(BCFM)·총손상·열손상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품질검사 결과, 평균 용적중량은 부셸 당 58.4파운드로, 직전 5개년 평균인 58.1파운드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샘플의 90.3%가 1등급 수준에 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 농무성의 옥수수 1등급 용적중량 기준은 부셸당 최소 56파운드 이상이다.

파쇄립/이물질 비율도 0.7%로, 역시 1등급 기준(2% 이내)을 충족시키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파쇄립 비율은 0.5%, 이물질 비율은 0.2%로 직전 5개년 평균에 비해 약간 낮거나(파쇄립)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아울러 총 손상립 비율은 1.5%, 열손상은 없는 것으로 조사돼 총 손상립과 열손상 비율도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옥수수의 경질배유에 생긴 내부 균열을 뜻하는 ‘스트레스 균열’과 스트레스 균열의 심한 정도를 의미하는 ‘스트레스 균열 지수(SCI)’도 양호해 스트레스 균열은 5개년 평균(6%)보다 낮은 5%, 스트레스 균열 지수도 역시 5개년 평균(14.4)에 비해 낮은 11.5로 분석됐다. 이는 옥수수 알곡이 깨질 수 있는 균열민감성이 낮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같이 전반적으로 지난해 수확한 미국산 옥수수 품질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문제는 미국의 주요 옥수수 산지 가운데 우리나라로 공급되는 퍼시픽 노스웨스트 산지의 옥수수 품질이 다른 산지에 비해 조금 떨어진다는 것이다. 퍼시픽 노스웨스트 산지 옥수수의 평균 용적중량은 부셸 당 57.5파운드로 세 지역 중 가장 낮고, 파쇄립/이물질 비율은 0.8%로 가장 높다. 또 스트레스 균열과 스트레스 균열 지수는 각각 7%, 18로 높아 수입 시 보다 철저한 확인과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곰팡이독소인 아플라톡신과 디옥시니발레놀(DON)에 대한 샘플 조사 결과, 모두 미 식품의약국(FDA) 규제 기준을 초과한 사례는 없었으나 디옥시니발레놀의 경우 평년보다 습한 기후로 인해 2017년보다 검출량이 다소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캐리 시퍼러스 이사는 “생육기간 중의 양호한 기후 조건 등으로 인해 옥수수 품질과 등급이 대체적으로 좋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한국으로 수출하는 퍼시픽 노스웨스트 산지의 품질이 조금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한국은 미국의 우수한 고객인 만큼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ASF 수습본부, 총리 관장 조직으로 격상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환경부 등 대응 소극적질병 확...
WTO 개도국 지위 민관합동 간담회 ‘파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움직임 논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친환경농업정책 맞물려사용면적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약용작물 관심 많아 귀농 결심…작약 2차 가공품 고민 중” [한국농어민신문 안형준 기자] ...
[국감서 제기된 제도 개선 요구/농업 분야] “재난피해 집계시 농작물도 포함…후계농 선정기준 55세로 올려야” ...
[해수부 종합국감] “방사능 우려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블라디보스토크 농식품 수출 현장을 가다] “품질 우수하고 입맛에 맞아···라면·맥주·김 등 자주 구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
신제품 종자 트렌드는 ‘내병계·기능성’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멧돼지 관리, 세밀한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2019 농식품 수출 우수사례 <7>와룡꿀단호박작목반/전문 컨설팅 받은 고품질 단호박, 일본·홍콩 등서 ‘인정’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