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축단협 “현장 의견 외면한 환경부 악취정책 추진 규탄”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축산관련단체협의회가 15일 ‘현장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악취 정책을 추진하는 환경부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성명서에서 “제2차 악취방지종합대책은 축사 등 사전신고 대상 도입, 악취 배출구 재정의, 개방형에서 밀폐형 축사로의 전환, 축사 밀집 지역에 대한 자동관리 시스템 도입 등 축산업 전반에 걸친 규제”라며 “특히 모든 축사를 사전신고 대상으로 지정해 ‘전과자’로 취급하고 가중 처벌을 하겠다는 것은 법치주의 국가의 근본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부는 5차례 전문가 포럼과 1차례 공청회를 거쳐 각계 의견을 수렴했다고 하는데 축산을 대변할 수 있는 전문가가 누구인지 환경부는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하고 “축산농가들은 악취저감 자구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환경 개선을 통해 지속 발전 가능한 축산 선진화 정부 정책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환경부에 대해 △이해 당사자와 사전 협의 없었던 악취방지종합대책 전면 재검토 △전문가 포럼 명단과 공청회 내역 공개 △세부대책 마련 및 법 개정안 마련 과정에서 축산단체와 사전 협의 △축산냄새 원인을 축산농가에게만 돌리지 말고 저감 방안 제시 △축산 악취저감을 위한 시설지원 사업 신설 △축산 악취저감 농가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불합리한 민원 선별 기준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ASF 수습본부, 총리 관장 조직으로 격상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환경부 등 대응 소극적질병 확...
WTO 개도국 지위 민관합동 간담회 ‘파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움직임 논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친환경농업정책 맞물려사용면적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약용작물 관심 많아 귀농 결심…작약 2차 가공품 고민 중” [한국농어민신문 안형준 기자] ...
[국감서 제기된 제도 개선 요구/농업 분야] “재난피해 집계시 농작물도 포함…후계농 선정기준 55세로 올려야” ...
[해수부 종합국감] “방사능 우려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블라디보스토크 농식품 수출 현장을 가다] “품질 우수하고 입맛에 맞아···라면·맥주·김 등 자주 구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
신제품 종자 트렌드는 ‘내병계·기능성’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멧돼지 관리, 세밀한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2019 농식품 수출 우수사례 <7>와룡꿀단호박작목반/전문 컨설팅 받은 고품질 단호박, 일본·홍콩 등서 ‘인정’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