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청정지역서 자란 ‘순천만 미나리’ 제철㎏당 6000원…고소득 효자

[한국농어민신문 최상기 기자]


세계 5대 연안 습지, 천혜의 환경에서 키워낸 전남 순천만 미나리가 제철을 맞았다. 

“순천만 미나리는 연간 3회 정도 수확하고 현재 ㎏당 60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연간 40억원의 소득을 올려 도사동 지역 효자작목으로 자리 잡았죠.” 순천만 청정미나리 작목반 이치근 반장은 50년 전통의 순천만 미나리에 대한 자부심을 이같이 표현했다. 

전남 순천을 대표하는 고소득 전략 작목인 미나리는 부드러운 식감과 섬유질이 풍부하고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 식이섬유가 풍부해 해독 작용을 통해 피를 맑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특히 순천시가 지난해 지하수 고갈과 기준치 이상의 염분 검출 등으로 친환경 인증에 어려움을 겪었던 순천 도사동 일대 재배단지 농가들의 오랜 숙원사업을 해결했다. 

주암호에서 흘러나오는 이사천 맑은 물 공급사업을 통해 미나리 재배단지에 1일 2000톤의 하천수를 공급하게 된 것이다. 시는 이를 활용해 올해 미나리 친환경 인증면적 5.7㏊를 시작으로 전 농가 친환경 인증을 획득을 추진할 계획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맑은 물과 기름진 토양, 풍부한 햇볕 등 친환경 농업을 실현하기 위한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순천만 청정지역에서 친환경 미나리 재배단지를 육성해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순천=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