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국내 육성 절화장미 품종평가회‘옐로우썬·아이스윙’ 등
   

국산 절화장미 품종보급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 육성된 장미품종의 보급을 늘리기 위한 품종평가회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17일 전북 전주 로즈피아에서 재배농가, 유통업체 관계자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국내 육성 꺾은 장미(절화장미) 농가 시범재배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현재까지 육성된 국산장미는 200여 품종이며 2007년 4.4%이던 보급률이 2017년에는 29.8%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른 로열티 절감액도 2007년 2억2000만원 가량에서 2017년에는 13억1000만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번 평가회에는 ‘옐로우썬’, ‘아이스윙’ 등 국산장미 중에서 시장반응이 좋은 30개 품종과 계통이 소개됐다.

이중 ‘옐로우썬’은 절화 수명이 길고 수량이 많은 노란색 스탠더드(줄기 한 대에 하나의 꽃만 피우는 형태) 장미다. ‘아이스윙’은 꽃이 작고 가시가 없는 백색 스프레이(줄기 한 대에 여러 개의 작은 꽃을 피우는 형태) 장미다. 평가회에는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육성했으며 분홍색 스팬더드 품종으로 꽃의 형태가 고르고 수량이 많은 ‘핑크하트’도 소개됐다. 또한 경남도농업기술원이 육성했고 노란색 스프레이 품종으로 꽃 높이가 균일하며 수량이 많은 ‘에그타르트’도 선보였다.

유봉식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장미사업단장은 “국산 장미 품종에 대한 인식이 좋아지고 있음에도 농가의 해외품종 의존도가 여전히 높은 편”이라며 “더 우수한 품종을 육성하고 보급해 농가의 어려움을 덜고, 국내외 화훼시장에서 국산 품종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ASF 수습본부, 총리 관장 조직으로 격상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환경부 등 대응 소극적질병 확...
WTO 개도국 지위 민관합동 간담회 ‘파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움직임 논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친환경농업정책 맞물려사용면적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약용작물 관심 많아 귀농 결심…작약 2차 가공품 고민 중” [한국농어민신문 안형준 기자] ...
[국감서 제기된 제도 개선 요구/농업 분야] “재난피해 집계시 농작물도 포함…후계농 선정기준 55세로 올려야” ...
[해수부 종합국감] “방사능 우려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블라디보스토크 농식품 수출 현장을 가다] “품질 우수하고 입맛에 맞아···라면·맥주·김 등 자주 구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
신제품 종자 트렌드는 ‘내병계·기능성’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멧돼지 관리, 세밀한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2019 농식품 수출 우수사례 <7>와룡꿀단호박작목반/전문 컨설팅 받은 고품질 단호박, 일본·홍콩 등서 ‘인정’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