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농진청-문화재청 ‘친예례’ 재현 눈길

○…농촌진흥청이 문화재청과 함께 지난 11일 창덕궁 청의정 일원에서 ‘친예례’ 의식을 진행해 눈길. ‘친예례’이란 조선시대 임금이 그 해 농사의 풍흉을 가늠하고, 백성에게 본보기가 되고자 궁궐 안에서 농사를 짓고 추수하던 의식으로, 올해 추수에 앞서 농진청이 이를 재현한 것. 이날 행사에서 지난 6월에 모내기한 벼를 수확했으며, 2009년에 농진청에서 육성한 ‘조운’을 비롯해 ‘설갱’, ‘고아미’, ‘백진주’ 등이 주요 품종. 농진청 관계자는 “벼 베기 행사를 통해 조상들의 애민정신을 되새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언.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