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농민단체
“쌀 1kg당 3000원 보장하라”

한농연등 5개 농민·생산자단체
청와대 앞 기자회견 갖고 촉구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전국쌀생산자협회·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전국농민회총연맹 등 5개 농민·생산자단체가 공동으로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쌀 목표가격 현실화와 수확기 쌀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은 11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쌀 목표가격 1kg 3000원 이상 보장’과 ‘조속한 수확기 쌀 대책 발표’를 요구했다.

쌀 목표가격이 5년 만에 재설정되는 해를 맞아 연 기자회견에서 이들 단체들은 “쌀 목표가격은 2005년 추곡수매제를 폐지하면서 농민들의 소득을 보전하기 위해 도입됐고, 농산물 중 유일하게 최저가격을 보장하는 제도”라면서 “하지만 쌀 목표가격 제도가 도입된 2005년 이후 13년 동안 한 차례만 목표가격이 인상되었을 뿐, 농민들의 요구인 밥 한 공기 쌀 값 300원은 실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들은 “쌀 목표가격은 쌀 최저가격에 대한 사회적 합의이며, 노동자 최저 임금이 문재인 정부 들어선 이후 34% 인상 되었듯이 쌀 목표 가격 역시 쌀 산업의 최소한의 유지 및 재생산 비용으로써 현행 1kg 2000원에서 최소 1kg 3000원으로 인상되어야 한다”면서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8월 25일자 쌀값은 1kg에 2224원으로, 이 가격은 추곡수매제가 마지막으로 시행되었던 2004년 수준에 불과하며, 농민들은 2017년까지 20년 전 쌀 가격으로 고통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9월 초순 6만8000원에서 거래되던 조곡(40kg기준) 가격이 본격적인 수확기가 시작되기도 전에 벌써 6만2000원 수준으로 하락하고 있어 농민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고, 정부의 수확기 쌀 대책이 작년에 비해 축소되거나 시기가 늦어져 쌀값이 다시 하락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본격적인 수확철을 앞둔 9월중에 수확기 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하락하기 시작한 현장 나락값을 지지하기 위해 최선의 대책을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국쌀생산자협의회 등 농민단체 소속 농업인 5000여명은 11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집회를 갖고 쌀 목표가격 인상과 문재인정부의 근본적 농정개혁을 촉구했다. 이들은 집회에서 “밥 한 공기 가격이 최소 300원은 돼야 농민의 생계가 보장된다”며 “쌀 목표가격을 80kg에 24만원은 돼야 한다”고 외쳤다. 이와 함께 대북제재 철회·남북 쌀 교류 실시를 비롯해 농업예산 삭감계획 철회, 유전자변형식품(GMO) 완전표시제 실시 등을 요구했다.

이진우 기자 leejw@a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문재인 정부, 적폐농정 청산 응답하라” 지난 10일부터 이어진시민농성단 무기한 단식에범농업계·시민...
“밭농업기계화율 아직도 ‘58.3%’…실질적 지원대책 시급” 밭기계 시연 및 현장간담회2022년 75% 달성하려면R&D...
농민은 안중에 없는 농식품부 ‘배추대책’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명분평시대비 140% 물량 풀고농협매...
[최양부 전 수석 특별 인터뷰] "내년 3월 조합장선거, 무자격 조합원 정리·부정선거 시비 없애야" 최양부 전 청와대 대통령 농림해양수석비서관2015년 첫 전...
“농촌태양광, 농촌자원 수탈 우려…사업 전면 개선을” ‘농촌에너지전환포럼’ 창립 토론 ...
“국경검역 강화···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만전” 불법 휴대 축산물 과태료 상향잔반 급여농가 관리 강화 약속...
김제 농민 “풍력 발전소 설치 말라” 주민설명회 한 번 없이 추진청정 농산물 이미지 추락 우려조...
aT 현지화지원사업을 말하다 <6>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지원 인도네시아는 인구 약 2억6000만명의 이슬람권 최대 시장...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을” 친환경급식센터 활성화 모색지역먹거리 순환시스템 구축충남 홍...
국산 대동공업 농기계, 앙골라 누빈다 현지 정부와 1억 달러 규모 계약트랙터·경운기·농업용 작업...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