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중앙내수면연구소, 금산에 새 둥지
   
▲ 지난 8일 열린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 이전 건립 기공식.

국내 내수면 중추 연구기관으로 경기 가평과 경남 창원 등에 분산 배치됐던 중앙내수면연구소가 충남 금산에 새 둥지를 마련한다.

충남도는 8일 금산군 부리면 중앙내수면연구소 신축부지에서 남궁영 충남도 행정부지사와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김종민 국회의원, 문정우 금산군수 등 관계 기관장과 어업인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건립 기공식을 가졌다.

금산은 국토 중앙에 위치해 내수면 산업현장으로 접근이 용이한 곳으로, 분산된 연구시설을 통합해 현장연구 강화를 노리는 중앙내수면연구소의 이전 목적에 부합한  곳이다.

신설 중앙내수면연구소는 해양수산부(국립수산과학원)가 38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는 2020년 8월 준공해 2021년 운영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된다.

금산=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