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올 추석엔 부여 딸기 먹어요” 가을 전용 품종 ‘고슬’ 생산 순항
   
▲ 추석에 맞춰 부여 딸기 출하를 위한 재배가 한창이다.

올 추석에는 부여에서 생산된 딸기를 먹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부여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립식량과학원 고령지농업연구소에서 2016년 가을 전용 딸기로 육종한 ‘고슬’ 품종을 도입, 그동안 지역적응시험과 1년간의 육묘기간을 거쳐 지난 8월 초순경 구룡면 용당리 김호영 농가포장에 옮겨 심었다. 가을딸기는 겨울철 촉성딸기 보다 40일 정도 빠른 고온기(7월 하순 ~ 8월 초순)에 심어야 가을에 수확이 가능하지만, 고온에 따른 생육부진과 병해충 등으로 그동안 평야지역에서는 재배하지 못하고 대관령 등 일부 고랭지에서 제과용 딸기로만 시범재배 되어 왔다.

김호영 농가는 가을딸기 재배를 위해 고온기를 극복할 수 있는 신소재 직물시트 차광막과 미세포그시설, 냉수순환 및 수막시설 등의 패키지 기술을 적용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고랭지와 비슷한 조건의 온도관리가 가능한 시설환경을 갖추게  돼 가을딸기의 성공 수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심는 ‘고슬’ 딸기는 대표적인 겨울 딸기인 ‘설향’ 품종에 비해 맛과 당도가 우수하고 경도도 높아 저장성이 좋다. 특히 설향과 다르게 신맛이 적고 고슬 특유의 달짝지근한 향이 있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소비자의 선호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호영 농가는 “최근 폭염으로 인해 보다 세심한 관리와 노력이 필요했지만, 변화하는 딸기시장에 충분한 경쟁력과 소득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부여=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